뉴스

화마 훑은 자리마다 숯덩이…美 산골 마을 아찔한 대피

화마 훑은 자리마다 숯덩이…美 산골 마을 아찔한 대피

김종원 기자 terryable@sbs.co.kr

작성 2020.09.17 07:40 수정 2020.09.17 08: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 서부 산불이 계속 번지면서 어느덧 남한 면적의 5분의 1이 넘는 지역이 불타고 있습니다. 숨진 사람이 35명에 이르고 재산 피해도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지만, 불길은 잡힐 기미가 보이지 않습니다.

사상 최악이라는 미 서부 산불 현장에 김종원 특파원이 다녀왔습니다.

<기자>

산불 면적이 워낙 넓다 보니 소방대는 진화보다는 방화선 구축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지금 이 바로 위에서는 산불이 타고 있습니다. 이곳에서는 이 산불이 더 이상 아래로 번지는 걸 막기 위해 이렇게 나무를 자르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하지만 이런 노력에도 불길이 좀처럼 잡히질 않으면서 화마가 훑고 지나간 들판은 나무며 선인장이며 모조리 숯덩이로 변했습니다.

산불이 훑고 내려오면서 나무가 모두 타버린 현장입니다.

아직도 바닥의 재를 만져보면 뜨끈한 온기가 느껴질 정도입니다.

그런데 여기서 길 하나만 건너면 산골 마을이 시작됩니다.

아슬아슬하게 마을 앞에서 불이 멈춰 서면서 큰 화를 면할 수 있었습니다.

현재 이 마을은 주민 90여 가구 전체가 긴급 대피를 하면서 말 그대로 유령 마을로 변해버렸습니다.

[산불 인근 주민 : 지난주 토요일 불길이 마을 앞 산등성까지 내려왔을 때 의무 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불꽃이 공기 중에 날아다니더라고요. 소방관들이 지붕 위에 올라가서 물을 뿌렸습니다.]

1시간 정도 떨어진 또 다른 산불 현장입니다.

수백 가구가 모여 있는 민가 바로 위에서 열흘 째 산불이 타오르면서 지금까지 170㎢, 서울시 면적의 30%를 태웠습니다.

현재 미 서부 지역에서는 이 같은 대형 산불을 포함한 불이 100개 가까이 동시다발적으로 타오르면서, 역사상 최악이라는 산불 피해는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