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당, 안중근 의사 빗대 '秋 아들' 비호…결국 사과

민주당, 안중근 의사 빗대 '秋 아들' 비호…결국 사과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20.09.17 00: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여당에서는 추 장관 아들 특혜 의혹을 반박하려다가 오히려 역풍을 맞는 일이 되풀이되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원내대변인이 추 장관 아들을 안중근 의사에 빗댄 논평을 내놨는데, 결국 사과를 해야 했습니다.

백운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16일) 오후 민주당 박성준 원내대변인이 낸 논평, 추미애 법무장관 아들 서 모 씨를 독립운동가 안중근 의사의 말을 들며 치켜세웠습니다.

위국헌신 군인본분. '나라를 위해 몸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이란 말을 서 씨가 몸소 실천했다고 했습니다.

국방 의무에 따라 군대 간 거고, 휴가 특혜 의혹으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마당에, '안중근 의사'까지 거론할 일이냐는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국민의힘은 "반칙과 특권에 안 의사를 끌어들였다"며 "독립의 역사를 오염시키지 말라"고 꼬집었습니다.

민주당은 안중근 의사 부분을 논평에서 삭제했고, 논평을 낸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적절하지 않은 인용으로 물의를 일으켰다며 사과했습니다.

민주당 의원들이 추 장관과 서 씨를 비호하다가 반발을 산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우상호 의원은 "카투사 자체가 편한 보직이라 이번 논란은 아무 의미가 없다"고 했다가 카투사 모임 등이 항의 성명까지 내자 하루 만에 사과했습니다.

추 장관 측이 군에 전화했다는 의혹에 대해 정청래 의원은 "식당 가서 김치찌개 빨리 달라고 하면 청탁이냐"고 옹호했고, 윤건영 의원은 "가족이 민원실에 전화한 것이 청탁이라면, 동사무소에 전화하는 것도 청탁"이라고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