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메이 전 영국 총리 접견…"양국 협력 방안 논의"

문 대통령, 메이 전 영국 총리 접견…"양국 협력 방안 논의"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20.09.16 16: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메이 전 영국 총리 접견…"양국 협력 방안 논의"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6일) 청와대에서 테레사 메이 전 영국 총리를 만나 양국 간 협력 강화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이후에 처음 맞이하는 아주 중요한 외빈이어서 우리 모두에게 특별한 의미가 있는 날"이라며 메이 전 총리의 방한을 환영했습니다.

그러면서 "영국은 한국전쟁에 많은 병력을 파병해 참전한 혈맹이자 기본적이고 보편적인 가치를 공유하는 핵심적인 파트너 국가"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올해 한국전 70주년 행사에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과 존슨 총리가 영상 메시지를 보내준 데 대해 감사를 표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국민은 대한민국의 평화를 지켜준 영국의 굳건한 우의를 다시금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메이 전 총리는 총리 재임 시절에 이어 다시 문 대통령을 만나 기쁘다며 한국전 70주년인 올해 "영국도 한국의 자유를 위해 기여할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은 세계에서 모범적으로 코로나에 현명하게 대응한 국가"라며 "문 대통령과 한국 국민께 축하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메이 전 총리는 또 "내년에는 한국에서 P4G 정상회의가, 영국에서는 기후변화총회가 개최된다"며 양국이 세계 기후변화 대응에 앞장설 수 있을 거라고 기대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