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KBL, DB와 '재계약 후 미합류' 오누아쿠, 2시즌 자격 정지

KBL, DB와 '재계약 후 미합류' 오누아쿠, 2시즌 자격 정지

이정찬 기자 jaycee@sbs.co.kr

작성 2020.09.16 16:17 수정 2020.09.16 16: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KBL, DB와 재계약 후 미합류 오누아쿠,  2시즌 자격 정지
프로농구 원주 DB와 재계약한 뒤 팀에 합류하지 않은 외국인 선수 치나누 오누아쿠(24·미국)가 앞으로 두 시즌 동안 KBL 무대에서 뛸 수 없게 됐습니다.

KBL은 오늘(16일) KBL 센터에서 재정위원회를 개최하고 이와 같은 징계를 결정하며, 오누아쿠의 에이전트에게는 엄중히 경고하고 재발 때는 중징계하기로 했습니다.

2019-2020시즌을 앞두고 DB에 입단한 오누아쿠는 40경기에 출전해 평균 14.4점, 10.3리바운드를 기록하며 팀이 정규리그 공동 1위에 오르는 데 앞장섰고, 이를 바탕으로 올해 5월 DB와 재계약했습니다.

그러나 새 시즌 준비를 위해 지난달 팀 훈련에 합류해야 했음에도 입국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DB 구단은 오누아쿠가 이유를 밝히지 않은 채 팀 합류를 미뤘다고 설명했습니다.

KBL은 선수의 귀책 사유로 계약을 일방적으로 파기할 경우 재정위원회에 회부해 징계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