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방장관 인사청문회…"군 관련 의혹 심려 끼쳐 송구"

국방장관 인사청문회…"군 관련 의혹 심려 끼쳐 송구"

김수영 기자 swim@sbs.co.kr

작성 2020.09.16 17: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6일) 국회에서는 서 욱 국방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이 자리에서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관련 의혹이 쟁점이 됐습니다. 또 검찰에 기소된 민주당 윤미향 의원은 당원권이 정지됐습니다.

김수영 기자가 종합했습니다.

<기자>

오늘 오전 열린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서 욱 후보자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 모 씨 군 특혜 의혹과 관련해 국민에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서 후보자는 군에서 여러 가지 미흡한 부분이 있었고 행정적인 문제도 있었다며 장병의 진료권 보장 문제 등을 포함해 군이 위축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여야는 시작부터 추 장관 아들 관련 의혹을 두고 충돌했습니다.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은 휴가 연장과 관련해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를 건 사람은 여성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추 장관 아들 변호인 측은 마치 추 장관이 직접 전화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부추기는 악의적 주장이라며 정치공세라고 일축했습니다.

민주당 의원들은 특혜 의혹이 아니라는 점을 부각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은 검찰에 후원금 유용 등의 혐의로 기소된 윤미향 의원의 당직과 당원권을 정지했습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윤 의원에 대한 검찰 기소를 송구스럽고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또 이스타 대량해고 책임 논란에 휩싸인 이상직 의원과 재산 신고 누락 의혹이 제기된 김홍걸 의원에 대해 윤리감찰단에서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오늘 공식 출범한 윤리감찰단은 판사 출신 최기상 의원이 단장을 맡기로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