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TV가 날 공격" 印 코로나 후유증 잇따라

"TV가 날 공격" 印 코로나 후유증 잇따라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9.16 13: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TV가 날 공격" 印 코로나 후유증 잇따라
인도에서 코로나19 회복 후에도 여러 정신적 후유증에 시달리는 이들의 사례가 나오고 있다고 BBC방송이 16일 보도했습니다.

라제시 티와리(42)는 바이러스 확진 판정 후 중환자실 등에서 3주간 치료를 받은 후 회복했지만, 정신건강 문제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그는 코로나19 회복 후 휴대전화보다 큰 화면에 공포를 느끼고 있습니다.

TV나 컴퓨터 모니터 등을 그를 공격하는 괴물로 여기는 것입니다.

퇴원해 귀가한 그는 어느 날 TV를 향해 소리를 지르며 부수려 했습니다.

이후 가족은 TV 시청을 중단했고 집에서는 누구도 노트북 컴퓨터를 사용하지 않습니다.

티와리는 "끝없이 삑삑대며 숫자들이 나타나는 중환자실의 모니터 이미지를 잊기 위해 애쓰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미트 샤르마(49)도 '중환자실 치료 트라우마'를 겪고 있습니다.

그는 중환자실에서 18일간 머무는 동안 매일 같이 사람이 죽어 나가는 것을 봐야 했습니다.

샤르마는 "어느 날 내 주위의 두 환자가 숨을 거뒀는데 몇시간 동안 시신이 치워지지 않았다"며 "그런 이미지를 머리에서 지울 수가 없으며 아직도 코로나19가 나를 죽일 것 같다는 공포를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정신과 의사인 바산트 문드라는 "인도에서 코로나19에서 회복한 많은 이들이 정신 건강 관련 고통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병원에 도착할 때 이미 뇌는 지친 상태인데 이후 병동의 아수라장이 환자의 감각을 압도해 버리게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전문가들은 병원의 의료진이 마스크 등 보호 장구를 착용하기 때문에 코로나19 환자가 의료진의 얼굴을 직접 맞대며 신뢰를 형성하기 어렵다고 분석했습니다.

특히 환자가 생명의 위협까지 느끼는 상황을 겪고 나면 우울증, 불안, 환각 등 정신적 외상 관련 스트레스가 급격하게 증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