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인영 "北, 나름 합의 준수 의지…허심탄회한 대화 재개 희망"

이인영 "北, 나름 합의 준수 의지…허심탄회한 대화 재개 희망"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0.09.16 11: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인영 "北, 나름 합의 준수 의지…허심탄회한 대화 재개 희망"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북한도 나름대로 남북간 합의를 준수하려는 의지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허심탄회한 대화를 조속히 재개하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장관은 남북 정상간 9.19 평양 공동선언 2주년을 사흘 앞두고, 취임 후 처음으로 판문점을 찾은 자리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 장관은 대북전단 문제를 풀기 위한 입법 과정, 한미합동군사훈련의 조정 등을 예로 들면서 "지금도 우리는 합의 이행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측도 나름대로 합의를 준수하려는 의지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는 분명 유감"스럽지만, 이후 "김정은 위원장이 대남군사행동 보류를 지시한 건 더 이상의 긴장 고조를 방지하기 위한 노력으로 판단한다"고 말했습니다.

9.19 군사합의에 대해서는 북한의 창린도 해안포 사격 훈련, GP 총격이 있었다면서도 "대체적으로 준수하고 있다"고 평가한 뒤,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도 최근 이런 평가를 내린 바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장관은 '남북의 시간'을 재개하기 위해서는 공동의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인도 분야, 교류 협력 분야의 '작은 접근'을 제시했습니다.

그는 "코로나 상황이 완화되면 다음달 부터라도 판문점 견학과 DMZ 평화의 길을 신속하게 재개할 것이며 판문점에서 소규모 이산가족 상봉도 제의할 수 있게 되길 희망"한다면서 북한의 화답을 기대했습니다.

특히 "조속한 시일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포함한 협의 채널이 복원되고 허심탄회한 대화가 재개되기를 희망"한다며 북한의 대화 복귀를 촉구했습니다.

이어 북한의 최근 수해 피해를 언급하면서 적절한 연대와 협력을 기대한다고도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