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 총리 "개천절 집회 철회해야…단호히 대응" 경고 메시지

정 총리 "개천절 집회 철회해야…단호히 대응" 경고 메시지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0.09.16 12: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의 강경 대응 방침에도 일부 보수 단체들이 개천절 집회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법과 원칙에 따른 대응을 재차 강조하면서 지금이라도 집회를 철회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김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16일) 오전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정세균 국무총리는 일부 보수 단체가 개천절 집회 강행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면서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지금이라도 집회 계획을 철회해 주시기 바랍니다. (집회가 강행된다면)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히 대응할 것임을 다시 한번 강조합니다.]

그제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개천절 집회가 열릴 경우 모든 공권력을 동원해 제재할 수밖에 없다고 밝힌 데 이어, 이번에는 총리가 재차 경고의 메시지를 보낸 것입니다.

정 총리는 지난 광복절 도심 집회가 코로나19 재확산의 도화선이 돼 값비싼 사회적 비용을 치르고 있다는 점, 많은 국민들이 가족과의 만남까지 포기하고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상황이라는 점을 언급하면서 집회 강행은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시는 개천절 집회와 코로나19 확산을 고려해 시내 전역에 내려진 10인 이상 집회 금지 명령을 다음 달 11일 밤 12시까지로 연장했고, 경찰은 개천절과 한글날 집회 신고에 대해 모두 금지 통고를 한 상태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