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 총리 "개천절 집회 지금이라도 철회해야" 엄정대응 재확인

정 총리 "개천절 집회 지금이라도 철회해야" 엄정대응 재확인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0.09.16 10: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 총리 "개천절 집회 지금이라도 철회해야" 엄정대응 재확인
정세균 국무총리는 보수단체의 개천절 "집회 계획을 지금이라도 철회해달라"며 집회 강행 시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면서 "일부 단체가 개천절 집회를 강행하겠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지난 광복절 집회가 코로나19 재확산의 도화선이 되었고, 이로 인해 값비싼 사회적 비용을 치르고 있다"면서 "많은 국민이 부모 형제와의 만남을 포기하고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상황을 고려하면 참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 총리는 올해 추석 연휴 만큼은 코로나19로부터 가족 안전을 서로 지켜주는 명절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동참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코로나19 진행양상이 100년 전 스페인 독감을 연상케 한다면서 백신과 치료제가 없던 당시 유일한 방어 수단이 마스크였다고 언급한 뒤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 준수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