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뒷심 발휘' 두산, NC 꺾고 3위 탈환…선두권 '초접전'

'뒷심 발휘' 두산, NC 꺾고 3위 탈환…선두권 '초접전'

김정우 기자 fact8@sbs.co.kr

작성 2020.09.16 07: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프로야구 두산이 선두 NC를 3연패의 늪에 빠뜨렸습니다. 연장 승부 끝에 충격의 역전패를 당한 LG를 제치고 3위에 올라섰습니다.

김정우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 초반 기세는 NC가 앞섰습니다.

2회초, 권희동이 환상적인 슬라이딩으로 홈스틸에 성공해 기분 좋게 출발했는데, 곧 두산이 반격에 나섰습니다.

3회, 박건우의 2타점 적시타에 이어 상대 수비 실책을 틈 타 역전에 성공했고, 김재환과 박세혁이 3타점을 합작하며 멀찌감치 달아났습니다.

두산 선발 알칸타라는 시즌 13승째를 올리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습니다.

NC를 꺾은 두산은 3위 자리를 탈환했습니다.

LG는 꼴찌 한화에 무릎을 꿇었습니다.

'고졸 루키' 이민호의 호투와 라모스의 석점포로 앞서가던 LG는 7회에 동점을 허용했습니다.

연장 10회, LG 마무리 고우석이 투아웃 만루 상황에서 정진호의 몸에 공을 맞히며 경기를 내줬습니다.

갈 길 바쁜 LG는 4연패 수렁에 빠졌습니다.

롯데는 키움을 8대 5로 꺾고, 5강 도약의 불씨를 살렸습니다.

2회 정훈의 투런포를 포함해 다섯 점을 냈고, 6회에 김준태와 안치홍이 추가점을 내며 기선을 제압했습니다.

삼성은 6이닝 동안 삼진 7개를 잡아내고 단 한점도 내주지 않은 뷰캐넌의 호투 속에 KT를 제압했습니다.

SK는 타선의 집중력이 폭발하며 KIA를 16대 1로 완파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