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4차 추경 처리 합의…'통신비-독감 접종' 접점 찾을까

4차 추경 처리 합의…'통신비-독감 접종' 접점 찾을까

박하정 기자 parkhj@sbs.co.kr

작성 2020.09.16 07:21 수정 2020.09.16 08: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여야가 오는 22일 본회의를 열어 2차 재난지원금에 쓸 4차 추경안을 처리하기로 일단 그 일정에는 합의했습니다. 그때까지 통신비 2만 원을 추진하는 민주당과, 차라리 무료 독감 예방 접종을 늘리자는 국민의힘이 접점을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박하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4인 가구 기준 8만 원을 가볍게 취급할 수 없다며, 여당은 통신비 지원 효과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한정애/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 가계의 고정지출을 줄여 드리고 국민들의 통장 잔고는 많지는 않습니다만, 늘게 해 드리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국회 예결특위 전문위원도 정부 재정이 직접적으로 통신사에 귀속된다, 연령 기준 선정도 미흡하다는 등 비판적 분석을 내놨습니다.

재정 투입 효과를 높일 방안이 필요하단 겁니다.

국민의힘은 차라리 그 돈으로 독감 무료접종 대상을 늘리자는 쪽입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1천 1백만 명은 돈을 주고 (백신을) 맞아야 하는데 그런 거라도 구입해서 소위 취약 계층에 (지원)하게 하는 것이 맞지….]

하지만 전 국민 대상 접종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게 정부 입장입니다.

현재 어린이와 노인 등 1천9백만 명이 무료 접종대상이고 이와 별개로 1천100만 명분이 이미 민간 병원 등에 공급돼 있기 때문에, 백신을 더 확보하기 어렵다는 겁니다.

일정조차 못 잡던 여야는 오는 22일 국회 본회의를 열어 4차 추경안을 처리하는 데엔 가까스로 합의했습니다.

민주당이 무료 독감 접종 확대를 일부 수용하고 국민의힘은 통신비 지원 반대에서 한발 물러나는 방향으로 접점을 찾을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