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빌 게이츠 "백신, 내년 초 출시될 듯"…대선 전 승인 경계

빌 게이츠 "백신, 내년 초 출시될 듯"…대선 전 승인 경계

김윤수 기자 yunsoo@sbs.co.kr

작성 2020.09.16 06: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지원하고 있는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가 백신이 올해 안에 출시되기는 어려울 거라고 말했습니다. 내년 초쯤 출시돼, 내년 여름 전 세계에 공급되고 내후년은 돼야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사라질 걸로 내다봤습니다.

워싱턴에서 김윤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는 코로나19 백신 출시 시기를 내년 초로 전망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압박으로 11월 대선 전에 백신이 승인되는 건 위험천만한 일이라고 경계했습니다.

[빌 게이츠/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 정치인이 백신 개발을 돕는다거나 백신이 빨리 개발되도록 하는 건 아주 위험한 일입니다.]

내년 여름쯤에는 전 세계에 백신 공급이 가능할 걸로 내다봤습니다.

게이츠는 60% 수준의 백신 접종만 이뤄져도 기하급수적인 바이러스 확산은 막을 수 있고, 2022년에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사라질 걸로 예상했습니다.

백신 개발의 선두주자로는 화이자를 꼽았습니다.

화이자 측은 10월 말까지는 개발 중인 백신의 효과 유무를 알게 될 거라고 설명했습니다.

[불라/화이자 CEO : 개발 중인 백신의 효과에 대해서는 10월 말쯤 알 수 있을 겁니다. 물론 이게 효과가 있다는 걸 의미하는 건 아닙니다. 효과 유무를 알 수 있다는 겁니다.]

게이츠 재단은 지구촌 백신 공급 연대인 세계백신면역개발연합에 수억 달러를 기부해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빌 게이츠는 다가오는 가을이 비관적이라며 적절히 대응하지 않으면 미국을 포함한 여러 나라에서 사망률이 다시 올봄과 같은 수준으로 올라갈 거라고 경고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