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건우 3타점' 두산, 정규리그 3위 탈환

'박건우 3타점' 두산, 정규리그 3위 탈환

김정우 기자 fact8@sbs.co.kr

작성 2020.09.15 22: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로야구 두산이 선두 NC를 7대 3으로 꺾고 3위 자리를 탈환했습니다.

경기 초반 기세는 NC가 앞섰습니다.

2회초, 강진성의 2루수 앞 땅볼 때 선취점을 냈고, 권희동이 환상적인 슬라이딩으로 홈스틸에 성공해 점수 차를 벌렸습니다.

하지만, 두산은 3회에 경기를 뒤집었습니다.

박건우의 2타점 적시타로 동점을 만들었고, 상대 실책을 틈타 역전에 성공했습니다.

4회엔 박세혁이 2타점 적시타를 때려내며 승기를 잡았습니다.

두산 선발 알칸타라는 6이닝을 2실점으로 막고 시즌 13승째를 거두며 다승 공동 2위에 올라섰습니다.

LG는 꼴찌 한화에 뼈아픈 역전패를 허용했습니다.

'고졸 루키' 이민호의 호투와 라모스의 석점포로 앞서가던 LG는 7회에 5대 5 동점을 허용했습니다.

연장까지 가는 승부 끝에 LG 마무리 고우석이 투아웃 만루 상황에서 정진호에게 몸에 맞는 볼을 던져 무릎을 꿇었습니다.

롯데는 키움을 8대 5로 꺾고, 키움전 4연패에서 탈출했습니다.

롯데는 2회, 정훈의 투런포를 포함해 다섯 점을 냈고, 6회에 김준태와 안치홍이 추가점을 내며 기선을 제압했습니다.

삼성은 선발 뷰캐넌의 호투 속에 KT에 7대 0, 완승을 거뒀습니다.

뷰캐넌은 6이닝 동안 삼진 7개를 잡아내고 단 한점도 내주지 않으며 시즌 13승째를 올렸습니다 .

삼성은 1회, 팔카의 땅볼로 선취점을 뽑아냈고 3회엔 박해민과 김상수, 구자욱, 팔카의 연속 안타로 2점을 보탰습니다.

5회엔 김동엽이 솔로 아치를 그리며 사실상 승기를 잡았습니다.

SK는 KIA에 16대 1로 완파했습니다.

SK는 4회에만 최항의 석점포를 포함해 8점을 뽑았고, 6회엔 외국인 타자 화이트가 KBO리그 데뷔 첫 홈런으로 석 점을 추가하며 승부를 결정지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