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트럼프가 '법과 질서' 내세웠는데…"미국민 52% 바이든이 그럴 것"

트럼프가 '법과 질서' 내세웠는데…"미국민 52% 바이든이 그럴 것"

SBS 뉴스

작성 2020.09.15 04: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럼프가 법과 질서 내세웠는데…"미국민 52% 바이든이 그럴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법과 질서'를 강조하고 있지만 정작 국민의 큰 지지를 받지는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몬머스대가 지난 3∼8일 미국 내 성인 867명을 조사해 14일(현지시간) 발표한 결과(오차범위 ±3.3%포인트)에 따르면 응답자의 52%가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법과 질서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법과 질서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한 응답자는 48%였다.

응답자의 65%는 법과 질서 이슈를 중요한 문제로 인식했으며 25%는 사소한 문제로, 8%는 전혀 문제가 안 된다고 밝혔다.

미국민의 3분의 2가 법과 질서를 중요한 문제로 보는 가운데, 오차범위이긴 하지만 바이든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보다 해당 이슈에 더 적합하다고 판단한 셈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법과 질서 문제가 대선에서 핵심 이슈로 떠올랐다"며 "어떤 후보도 이 문제에 대한 신뢰에서 결정적인 우위를 점하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살해 사건 이후 미 전역에서 촉발된 시위와 관련해 법과 질서를 강조하면서 강경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

바이든 후보와의 차별화를 통한 재선 전략의 하나라는 평가가 대체적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간 자신이 법과 질서를 가장 잘 집행할 후보라면서 바이든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혼란이 뒤따를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이 더 많은 폭력을 조장하고 있다며 트럼프식 접근법을 비판하고 있다.

조사에서는 또 공화당원 및 공화당 성향 무당파층 77%, 백인 비공화당원의 46%가 법과 질서를 주요 문제로 분류했다.

흑인 비공화당원 60%, 다른 인종·민족의 비공화당원 66%는 법과 질서를 주요 문제로 꼽았다.

패트릭 머레이 몬머스대 여론조사연구소장은 "정치와 경험 사이의 차이 같다"면서 "백인에 있어 당파성이 법과 질서가 문제인지에 대해 뚜렷이 나뉘지만, 유색인종에겐 당파적 정체성이 그 문제에 대한 견해를 갈라놓는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의 61%는 인종적 불평등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대처가 상황을 악화시켰다고 했다.

24%는 트럼프 대통령이 상황을 좋게 했다고 답했다.

반면 45%는 바이든 후보가 대통령이었다면 이 상황에 더 잘 대처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28%는 바이든이 더 상황을 악화시켰을 것이라고 했고, 트럼프 대통령과 똑같이 다뤘을 것이라는 응답자는 23%였다.

(연합뉴스/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