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욕증시, 코로나19 백신 기대·M&A 호재 상승 출발

뉴욕증시, 코로나19 백신 기대·M&A 호재 상승 출발

SBS 뉴스

작성 2020.09.14 23: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욕증시, 코로나19 백신 기대·M&A 호재 상승 출발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14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백신 개발 기대와 주요 기업 인수합병(M&A) 소식 등에 힘입어 상승 출발했다.

오전 9시 41분(미 동부 시각)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28.62포인트(0.83%) 상승한 27,894.26에 거래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9.31포인트(1.18%) 오른 3,380.2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77.79포인트(1.64%) 상승한 11,031.33에 거래됐다.

시장은 코로나19 백신 관련 소식과 주요 기술 기업의 인수합병 영향, 미·중 갈등 등을 주시했다.

지난주 부작용 발생으로 임상시험을 일시 중단했던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가 시험을 재개했다는 소식이 코로나19 백신 조기 개발에 대한 기대를 되살렸다.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앨버트 불라 최고경영자는 전일 인터뷰에서 미 규제 당국으로부터 연말까지 백신 사용 승인을 받을 가능성에 대비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화이자가 이미 백신 제조를 시작했으며, 수십만회 분을 만들었다 소개했다.

중국 바이트댄스가 소유한 틱톡 미국 사업 매각 등과 관련해서도 진전된 소식이 나왔다.

주요 외신들은 바이트댄스가 틱톡의 완전 매각 대신 오라클과의 기술 협력을 제안했으며, 오라클이 미국 내 틱톡의 데이터를 관리하며 지분을 사들이는 형태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오라클 주가는 이날 장 초반 6% 내외 상승세를 나타내는 중이다.

다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당초 주장했던 틱톡의 완전 매각이 아닌 만큼 해당 거래가 성사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불확실성이 여전하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이날 CNBC와 인터뷰에서 이번 주에 오라클과 틱톡의 거래를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가 일본 소프트뱅크로부터 반도체 설계회사 ARM(암홀딩스)을 400억 달러에 인수한다는 소식도 시장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

엔비디아 주가는 장 초반 7% 이상 상승세다.

오라클과 엔비디아의 강세에 힘입어 기술주 전반도 최근의 낙폭을 일부 회복하는 움직임을 나타내고 있다.

애플 주가도 장 초반 2%가량 상승세다.

뉴욕 증시 전문가들은 시장의 불안이 다소 진정됐지만, 변동성 장세가 여전히 이어질 수 있다고 진단했다.

내트웨스트 마켓의 제임스 맥코믹 글로벌 전략 담당 대표는 "수익률은 낮고 변동성은 큰 장세로 전환하고 있다"면서 "지난 2~3월과 같은 상황으로 돌아간다는 것은 아니지만, 몇몇 이벤트와 위험 요인들의 돌파구를 찾을 때까지 상단은 다소 제한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럽 주요국 증시는 혼조세다.

범유럽지수인 Stoxx 600지수는 0.21% 올랐다.

국제유가는 하락했다.

10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0.7% 하락한 37.07달러에, 브렌트유는 0.75% 내린 39.53달러에 움직였다.

(연합뉴스/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