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與, '이스타 논란' 이상직에 "납득할 조치 취해달라"

與, '이스타 논란' 이상직에 "납득할 조치 취해달라"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9.14 10: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與, 이스타 논란 이상직에 "납득할 조치 취해달라"
더불어민주당이 오늘(14일) 이스타항공 무더기 정리해고 논란의 중심에 선 이상직 의원에게 '납득할만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당 이상직 의원이 창업주인 이스타 사태에 대해 우려가 제기된다"며 "이 의원은 창업주, 국회의원으로서 책임을 갖고 국민과 회사 직원이 납득할만한 조치를 취해달라"고 말했습니다.

이스타항공과 관련한 당 지도부 언급은 지난 11일 신동근 최고위원이 이 의원에게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한 이후 두 번째입니다.

이스타항공의 임금 체불과 605명 정리해고로 창업주인 이 의원에 대한 책임론이 커지고 여론이 악화하자 정식으로 지도부 차원에서 대처를 촉구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 대표는 또 "4·15 총선에서 당선된 여야 의원 가운데 총선 당시 신고 재산과 지금 신고 재산 사이에 차이가 나는 경우가 드러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그 가운데 규정 변화 등 설명 가능한 경우가 많은 것 같다"면서도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중앙선관위가 여야 막론하고 철저히 조사해 응분의 조치를 취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당도 선관위 조치를 보며 대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인 이름은 거론하지 않았지만 재산신고 누락 논란을 빚은 김홍걸 의원 등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입니다.

김 의원의 경우 총선 재산신고 당시 사실상 4주택자였지만 3주택자로 신고한 것이 뒤늦게 드러나 논란이 일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