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업 추석 상여금 역대 최저"…평균 58만 6천 원

"기업 추석 상여금 역대 최저"…평균 58만 6천 원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9.14 09: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기업 추석 상여금 역대 최저"…평균 58만 6천 원
기업들이 임직원들에 지급하는 추석 상여금이 역대 가장 적은 수준을 기록할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기업 1천140개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올해 추석 상여금을 준다는 기업이 전체의 51.3%였고, 평균 지급액은 58만6천 원이었다고 오늘(14일) 밝혔습니다.

지난해(64만7천 원)보다 6만1천 원 줄어든 것으로 이 회사가 2012년 조사를 시작한 이래 처음으로 60만 원을 밑돌았습니다.

기업 규모 별로는 대기업이 92만 원, 중견기업 68만 원, 중소기업 51만 원 순으로 집계됐습니다.

추석 선물을 주는 기업은 전체 기업 중 71.7%로 나타났습니다.

선물 종류는 햄, 참치 등 가공식품(49.6%·복수응답)이 가장 많았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