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실명공개' 황희 "국민과 당직병에게 불편함 드려 죄송"

'실명공개' 황희 "국민과 당직병에게 불편함 드려 죄송"

SBS 뉴스

작성 2020.09.13 17: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실명공개 황희 "국민과 당직병에게 불편함 드려 죄송"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은 13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시절 특혜 휴가 의혹을 제기한 당직 사병 A씨의 실명을 공개 거론한 것에 대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황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제 의도와 달리 A병장을 범죄자 취급한 것처럼 비친 부적절성으로 국민 여러분과 A병장에게 불편함을 드려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황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당직 사병의 실명을 거론하며 "철부지의 불장난으로 온 산을 태워 먹었다", "도저히 단독범이라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가 야당의 거센 비판을 받자 글에서 이름을 지우고 성만 남겼다.

'단독범' 표현도 뺐다.

또 해당 게시물에 댓글로 "실명 공개는 허위사실로 추 장관을 공격할 때 TV조선이 (먼저) 했다"고 적으면서 지난 2월 TV조선이 당직 사병을 인터뷰하며 얼굴과 실명을 공개했던 방송 장면을 캡처해서 같이 올리기도 했다.

이에 대해 황 의원은 "범죄자를 의미하는 단독범이라고 표현했던 이유는, 국민의힘에서 A병장 제보로 추 장관을 고발한 것이 (아들 의혹의) 시작이었기 때문"이라면서 "A병장 개인을 법적 의미의 범죄자 취급을 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민을 분열시키고, 검찰개혁을 방해하고, 코로나와 경제위기의 어려운 상황에서 국정감사를 무력화시키려는 배후세력에 대한 견해였다"고 부연했다.

그는 실명을 거론한 데 대해서도 "이미 언론에 얼굴과 이름이 공개돼 크게 의미를 두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다만 "제보로 사안이 너무 커졌다", "행위에 대한 결과적 큰 오류"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