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경련 "작년 한계기업 18%…OECD 중 다섯번째로 높아"

전경련 "작년 한계기업 18%…OECD 중 다섯번째로 높아"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9.13 11: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전경련 "작년 한계기업 18%…OECD 중 다섯번째로 높아"
작년 우리나라 주요 기업 100개 중 18개가 3년 연속 영업이익으로 이자 비용조차 감당하지 못한 한계기업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OECD 가입 24개국을 대상으로 자산총액 500억 원 이상 기업 중 한계기업의 비중을 조사한 결과, 우리나라는 지난해 기준 17.9%로 조사 대상 국가 중 다섯 번째로 높았다고 오늘(13일) 밝혔습니다.

OECD 평균 한계기업 비중은 12.4%로 우리나라가 5.5%포인트 높았고, 한계기업 비중이 가장 적은 일본(1.9%)보다는 16%포인트 높았습니다.

한국의 한계기업 비중은 2017년 15.4%에서 지난해 17.9%로 2년새 2.5%포인트 증가했습니다.

증가폭으로 따지면 조사 대상 24개국 중 6번째로 컸습니다.

미국, 캐나다, 스페인, 그리스의 경우 작년에 우리나라보다 한계기업 비중이 높았지만 같은 기간 증가폭은 더 작았습니다.

미국은 1.2%포인트 늘었고 캐나다는 3.2%포인트 감소했습니다.

스페인과 그리스도 각각 4.0%p, 5.1%p 감소했습니다.

업종별로 보면 우리나라는 서비스업의 한계기업 비중이 38.1%로 가장 높게 나타났습니다.

OECD 국가의 서비스업종 평균 한계기업 비중은 10.1%에 불과했습니다.

한국보다 서비스업종 한계기업 비중이 높은 국가는 터키(40.0%)가 유일했습니다.

전경련은 코로나19로 레저, 관광, 호텔 등 서비스업종이 특히 큰 타격을 입어 한계기업 비중이 더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서비스업 다음으로 한계기업 비중이 높은 업종은 부동산업(30.4%)이었습니다.

운송업(24.3%), 의약 및 생명과학(23.8%)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한계기업 비중이 가장 낮은 업종은 식료품 소매업(4.7%)이었습니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향후 한계기업이 폭증할 우려가 크다"며 "규제를 완화하고 친기업적인 환경을 만들어 한계에 다다른 기업들이 스스로 살아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