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상반기 원자력발전소 발전량 역대 2번째로 많았다

상반기 원자력발전소 발전량 역대 2번째로 많았다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20.09.13 09: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상반기 원자력발전소 발전량 역대 2번째로 많았다
올해 상반기 원전 발전량이 역대 두 번째로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원자력 발전량이 늘어나면서 발전 비중도 4년 만에 다시 30%대를 회복했습니다.

한국전력 전력통계속보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원전 발전량은 8만2천68GWh로 작년 7만9천827GWh 대비 2.8% 증가했습니다.

이는 상반기 원전 발전량이 가장 많았던 2016년(8만6천513GWh)에 이어 역대 2번쨉니다.

상반기 전체 발전량은 작년 대비 2.5% 감소한 27만156GWh로, 원자력을 제외한 대부분 에너지원의 발전량이 일제히 감소했습니다.

석탄 발전량은 9.6% 감소했으며, 신재생과 가스는 각각 5.5%, 1.0% 각각 줄었습니다.

원자력 발전량이 늘어난 것은 지난해 9월 상업 운전을 시작한 신고리 4호기(1.4GW)가 가동해섭니다.

올해 상반기 기준 원전 설비용량은 23.3GW로 전체 설비용량 127.3GW 중 18%를 차지했습니다.

원전 발전 비중도 30.4%로 역대 평균치인 32%에 거의 근접했습니다.

상반기 원전 비중이 가장 높았던 때는 2005년으로 41.1%였으나, 이후 LNG 발전 설비 증가와 원전 부실시공 등에 따른 정비 등으로 2018년은 21.5%까지 낮아졌습니다.

지난해 28.8%로 반등하기 시작한 뒤 올해는 역대 평균 수준인 30%대를 회복한 겁니다.

(사진=새울원자력본부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