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욕 증시, 기술주 불안에 혼조…다우, 0.48% 상승 마감

뉴욕 증시, 기술주 불안에 혼조…다우, 0.48% 상승 마감

박찬근 기자 geun@sbs.co.kr

작성 2020.09.12 09: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욕 증시, 기술주 불안에 혼조…다우, 0.48% 상승 마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혼조세를 나타냈습니다.

미국 물가 상승률 등 경제지표는 양호했지만, 기술주의 불안한 흐름이 이어졌습니다.

미 동부 시각 11일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31.06포인트, 0.48% 상승한 27,665.64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78포인트, 0.05% 오른 3,340.97에 거래를 마쳤지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6.05포인트, 0.6% 하락한 10,853.55에 장을 마감했습니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1.66% 내렸습니다.

S&P500 지수는 2.51%, 나스닥은 4.06% 하락했습니다.

시장은 주요 기술주 주가 움직임과 경제 지표, 미·중 갈등 양상 등을 주시했습니다.

미 노동부는 8월 소비자물가지수가 전월 대비 0.4% 올랐다고 발표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0.3% 상승을 웃돌았습니다.

변동성이 큰 음식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CPI도 8월에 전월보다 0.4% 올랐습니다.

시장 예상 0.3% 상승을 상회했습니다.

전망치를 웃돈 물가 상승은 긍정적인 재료로 풀이됐습니다.

수요가 코로나19 팬데믹 위기에서 회복되고 있다는 점을 시사하기 때문입니다.

기술주의 불안정한 움직임은 이날도 지속했습니다.

기술주는 소프트웨어 업체 오라클 주가가 양호한 분기 실적에 힘입어 장 초반 큰 폭 오른 점 등에 힘입어 개장 시점에는 강세를 보였습니다.

하지만 애플 등 주요 기업 주가가 장중 다시 미끄러지면서 나스닥은 결국 하락 마감했습니다.

일본 소프트뱅크가 논란이 된 옵션 투자 전략을 수정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는 보도가 나온 점도 기술주 하락을 부채질했다고 CNBC는 전했습니다.

소프트뱅크는 기술주 급등 시기에 이들 기업 주식 콜옵션을 대거 사들여 주가 과열에 일조했다는 평가를 받아왔습니다.

미국과 중국의 갈등은 여전한 불안 요인입니다.

시카고옵션거래소에서 변동성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9.56% 하락한 26.87을 기록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