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트럼프 '전쟁 원하지 않아'…김정은 친서 입수 기자에 공개 금지 경고"

"트럼프 '전쟁 원하지 않아'…김정은 친서 입수 기자에 공개 금지 경고"

SBS 뉴스

작성 2020.09.11 01: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럼프 전쟁 원하지 않아…김정은 친서 입수 기자에 공개 금지 경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치부를 공개하면서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언론인 밥 우드워드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입수한 사실을 알았을 때 공개하지 말 것을 사전 경고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자신에게 보낸 친서를 우드워드가 확보한 사실을 알고 올해 1월 우드워드에게 전화를 걸어 "당신은 그를 조롱하면 안 된다"고 경고했다고 CNN방송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난 당신이 그를 조롱함으로 인해서 빌어먹을 핵전쟁에 휘말리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했다.

정상 간 친서 공개가 북미 관계에 변수로 작용할 수도 있다는 우려를 나타낸 것으로 해석되는 언급으로 보인다.

미 중앙정보국(CIA)은 김 위원장의 친서를 누가 썼는지 밝혀내지 못했지만, 우드워드는 CIA가 그것을 '걸작'으로 간주했다고 썼다.

오는 15일 신간 '격노'를 발간하는 우드워드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 친서 27통을 확보했으며, CNN은 이 중 2통의 녹취록을 입수해 전날 공개한 바 있다.

우드워드는 작년 12월부터 올해 7월까지 트럼프 대통령과 18차례 인터뷰했다.

친서에는 두 정상이 교감하는 내용이 주로 담겼고, 김 위원장이 한미연합훈련과 관련해 불편한 심경을 표출하기도 했다.

우드워드의 트럼프 대통령 첫 인터뷰 날은 작년 12월 5일로, 그는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에게 일련의 사진을 보여주는 데 집중했다고 책에 썼다.

트럼프 대통령은 "멋진 것들을 보여주겠다"라면서 책상 위 전화기를 들어 비무장지대(DMZ)에서 김 위원장과 함께 찍은 사진을 가져오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게 나와 그"라며 "이게 그 선(군사분계선)이고, 그리고 그 선을 넘어갔다. 매우 멋지다. 맞지?"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작년 6월 말 방한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판문점을 찾았고, 그때 군사분계선상에서 김 위원장과 악수한 뒤 북한 땅으로 넘어갔다 오면서 처음으로 북한 땅을 밟은 미국 대통령으로 기록됐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우드워드에게 "누구도 해내지 못한 일이다. 이것은 멋진 사진들"이라며 "당신이 상징적인 사진에 관해 얘기할 때 이건 어떠냐"고도 했다.

이를 두고 우드워드는 트럼프 대통령이 행사 자체보다는 사진의 중요성에 대해 더 인상을 받은 것 같았다고 촌평했다.

이 인터뷰 당시 우드워드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른바 '소품'으로 그의 책상을 가득 채워놓았다고 전했다.

우드워드는 "양피지로 된 판사 임명 명령서, 트럼프와 김정은의 큼지막한 사진들, 김정은의 친서 철"로 책상이 차 있었다며 "빅쇼였다"고 표현했다.

그러면서 "난 대통령 집무실에서 카터, 클린턴, 조지 W. 부시, 오바마 대통령을 인터뷰했는데, 모두 벽난로 옆 대통령 석에 앉았고 소품도 없었다"고 떠올렸다.

일주일 뒤인 12월 13일 우드워드가 인터뷰를 위해 다시 이곳을 찾았을 때 트럼프 대통령은 여전히 사진에 집착하며 자신과 김 위원장이 함께 찍은 포스터 크기만 한 프린트 사진을 그에게 주려고 했다.

(연합뉴스/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