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 분 찾지 못해 죄송"…경찰·소방 '의암호 사고' 수색 철수

"한 분 찾지 못해 죄송"…경찰·소방 '의암호 사고' 수색 철수

SBS 뉴스

작성 2020.09.10 10: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 분 찾지 못해 죄송"…경찰·소방 의암호 사고 수색 철수
5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된 강원 춘천 의암호 선박 전복사고가 발생한 지 한 달이 지나면서 소방과 경찰이 수색작업에서 철수했다.

10일 강원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소방과 경찰은 이달 6일 이후 인력을 동원한 수색을 중단하고, 수색 지원 체제로 전환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대규모 인력 동원이 어렵고, 장기간 수색으로 기본업무 추진에 지장을 우려해 이런 결정을 내렸다.

다만 춘천시는 이달 말까지 행정선을 활용해 수색 활동과 현장 지휘본부(CP) 운영을 이어감에 따라 수색 중 인력과 장비를 요청하면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강원소방은 지난 9일 구조정 철수를 끝으로 모두 원래 근무지로 돌아갔으며, 경기소방과 서울소방 수난구조대는 예찰 활동을 이어간다.

수색 활동에 참여한 구조대원은 "마지막 한 분을 찾지 못하고 철수해 가족과 국민께 죄송하고 개인적으로 안타깝다"고 말했다.

의암호 선박 전복사고는 지난달 6일 오전 11시 34분께 춘천시 서면 의암댐 상부 500m 지점에서 발생했다.

인공 수초섬 고박 작업에 나선 민간 고무보트와 춘천시청 환경감시선, 경찰정 등 선박 3척이 전복됐다.

이 사고로 7명이 실종돼 1명이 구조되고 5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기간제 근로자 1명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