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트럼프, 코로나19 치명적 위협 알고도 은폐·경시…국민 오도"

"트럼프, 코로나19 치명적 위협 알고도 은폐·경시…국민 오도"

SBS 뉴스

작성 2020.09.10 03: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럼프, 코로나19 치명적 위협 알고도 은폐·경시…국민 오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가 독감보다 훨씬 치명적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그 위험성을 공개적으로 무시, 미 국민을 오도하고 위협을 은폐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9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 CNN방송이 내주 발간 예정인 언론인 밥 우드워드의 신간 '격노'를 입수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우드워드에게 지난 2월 7일 "이것은 치명적인 것"이라고 말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그것은 매우 까다로운 것이고 다루기 힘든(delicate) 것"이라며 "당신의 격렬한 독감보다도 더 치명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마도 코로나19가 독감보다 5배 더 치명적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전날 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통화했다면서 코로나19에 관해 말했다고 우드워드에게 밝히기도 했다.

우드워드는 당시는 상원에서 탄핵 혐의에 무죄가 선고된 지 이틀 뒤여서 탄핵과 관련한 대화를 기대했지만, 대통령이 바이러스에 초점을 맞춰 놀랐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1월 28일 백악관 집무실에서 기밀 정보 브리핑을 받았을 때 로버트 오브라이언 국가안보보좌관은 코로나19가 "대통령 임기 중 가장 큰 국가안보 위협이 될 것"이라며 대통령이 직면하는 "가장 힘든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우드워드는 전했다.

매슈 포틴저 당시 부보좌관도 세계적으로 약 5천만명의 사망자를 낸 1918년 유행성 독감과 비슷한 수준의 보건 비상사태에 직면한 것이 명백하다고 대통령에게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인터뷰에서도 우드워드에게 "아주 놀랍다"며 코로나바이러스는 독감보다 5배나 더 치명적일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에서는 1월 26일 워싱턴주에서 첫 코로나19 증세 환자가 발생했으며 미 정부는 1월 31일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중국을 여행한 외국인의 입국을 차단했다.

2월 29일에는 워싱턴주에서 미국 내 첫 사망자가 나왔다.

그런데도 트럼프 대통령은 공개적으로 코로나19의 위험성을 경시했고 그는 코로나19에 대응할 리더십을 재설정할 기회를 놓쳤다고 우드워드는 지적했다.

우드워드는 3월 19일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공황을 조성하지 않기 위해 일부러 위험을 경시하고 있다고 자신에게 말하면서 젊은 층의 감염 위협도 인정했다고 폭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오늘과 어제, 놀라운 사실이 몇 가지 나왔다"며 "나이 든 사람만이 아니다. 젊은이들도 많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4월 3일 코로나19 태스크포스 브리핑에서 바이러스의 위험을 여전히 경시하면서 그것이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지만, 이틀 뒤인 5일 우드워드에게는 "끔찍한 일이다. 믿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4월 13일에는 "너무 쉽게 전염될 수 있다. 당신은 믿지 않을 것"이라고도 했다.

우드워드는 5월 인터뷰에선 '바이러스가 재임 중 가장 큰 국가안보 위협이 될 것'이라고 경고한 오브라이언 보좌관의 말을 기억하느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아니다"며 말을 얼버무렸다고 전했다.

코로나19 피해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났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책임을 인정하지 않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우드워드는 트럼프 대통령이 7월 마지막 인터뷰에서 "바이러스는 나와 상관없다"며 "내 잘못이 아니다. 그건, 중국이 망할 바이러스를 내보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두 차례 퓰리처상을 받은 탐사보도 언론인이자 '워터게이트' 특종기자로 유명한 우드워드의 저서는 트럼프 대통령과 당국자들을 개별 인터뷰한 내용을 토대로 집필됐다.

그는 지난해 12월 5일부터 올해 7월 21일까지 18차례 트럼프 대통령을 인터뷰했다고 CNN은 전했다.

(연합뉴스/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