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이든 "미국 일자리 해외로 옮기는 기업에 불이익" 조세 공약

바이든 "미국 일자리 해외로 옮기는 기업에 불이익" 조세 공약

SBS 뉴스

작성 2020.09.10 02: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바이든 "미국 일자리 해외로 옮기는 기업에 불이익" 조세 공약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는 9일(현지시간) 미국 내 일자리를 해외로 이전하는 기업에 불이익을 주는 내용의 조세 공약을 선보였다.

정치전문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 캠프는 바이든의 이날 미시간 방문을 앞두고 일자리 해외 유출 기업에 불이익을 가하고 미국에서 제조업을 유지하는 기업에 세제 혜택을 주는 것을 골자로 한 '메이드 인 아메리카'(Made in America) 조세 정책을 공개했다.

워싱턴포스트는 이 구상이 트럼프 대통령의 '아메리카 퍼스트' 어젠다에 맞서기 위해 바이든 후보가 제시한 경제 청사진인 '더 나은 재건'의 최고 순위에 있다고 평가했다.

이 제안에는 제조업과 서비스 일자리를 해외로 옮긴 뒤 미국 기업에 이를 되파는 경우 10%의 세금을 추가로 물리는 내용이 들어가 있다.

대신 ▲폐쇄된 시설을 재활성화하는 기업 ▲경쟁력과 고용을 향상하기 위해 시설을 개조하는 기업 ▲일자리 창출 생산시설을 미국으로 귀환시키는 기업 ▲고용 확대를 위해 미국 시설을 확대하는 기업에는 10%의 세액 공제를 해준다.

바이든 후보는 공공인프라 프로젝트에 미국산 제품을 우선 사용하는 '바이 아메리카'(Buy America) 규칙을 강화하고 중요한 물품은 미국산 부품으로 만들도록 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대통령 취임 첫 주에 발동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미국산 제품이라고 속인 기업을 처벌하고 백악관 내에 '메이드 인 아메리카' 부서를 신설하겠다고 공약했다.

미시간주 방문을 앞두고 나온 바이든 후보의 이 구상은 노동자 표심을 공략하기 위한 것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미시간주는 위스콘신, 펜실베이니아주와 함께 쇠락한 공업지대인 '러스트벨트'로 불리며 이번 대선의 결과를 좌우할 대표적인 경합주로 꼽힌다.

워싱턴포스트는 바이든이 대선 후보로 자리매김한 후 미시간을 찾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세계화의 영향에서 미국 노동자를 보호하겠다고 메시지를 던지는 동시에 트럼프 대통령이 노동자층에 실망을 줬다고 몰아붙이려는 목적이라고 해석했다.

(연합뉴스/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