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골목식당' 백종원, 만두 없는 만둣집 '말하는 대로' 메뉴에 "양념 맛있어…한 잔 생각나는 맛"

'골목식당' 백종원, 만두 없는 만둣집 '말하는 대로' 메뉴에 "양념 맛있어…한 잔 생각나는 맛"

SBS 뉴스

작성 2020.09.10 01: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골목식당 백종원, 만두 없는 만둣집 말하는 대로 메뉴에 "양념 맛있어…한 잔 생각나는 맛"
백종원이 만두 없는 만둣집의 묘한 매력에 빠졌다.

9일에 방송된 SBS '골목식당'에서는 중곡동 시장 앞 골목 상권에 대한 솔루션이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만두 없는 만둣집을 찾았다. 그는 "아무거나 다 되는 밥집이라면서?"라며 "그럼 뭘 먹어야 되나. 주문하는 거 다 된다면서요. 그럼 저는 꼬리곰탕이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내 백종원은 백반을 주문했고 이에 사장님은 홍합 바지락 국이 메인인 백반을 준비했다. 이때 백종원은 벽에 붙어있던 '단골손님이 원하는 안주를 미리 말씀해주시면 만들어드린다'라는 문구를 보고 의아함을 드러냈다.

이에 사장님은 "시장이 가까워서 주문하면 바로 사서 해드릴 수 있다"라고 말했고, 백종원은 앞서 왔던 손님이 주문했던 고등어조림을 주문했다. 그러자 사장님은 아들에게 고등어를 사 오라고 시켰고, 아들은 정말 금세 고등어를 구매한 후 돌아와 눈길을 끌었다.

요리를 끝내고 상황실로 온 사장님은 만두를 팔지 않게 된 이유에 대해 밝혔다. 사장님은 "처음에는 장사가 됐는데 갈수록 안 팔리더라. 그래서 백반을 하게 됐는데 주객이 전도된 것처럼 어느 날부터 만두는 주문이 안 들어오고 백반 주문이 계속 이어지더라"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다양한 요리 주문이 가능한 것에 대해 "말하는 대로라고 해서 주문하면 만들어준다고 딸이 써붙여놔서 하기 시작했다"라며 "백숙, 아귀찜, 생선조림, 코다리까지 온갖 요리를 다 만들어 봤다. 그런데 반응은 좋았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성주는 "그런데 아드님 생각은 다른 거 같더라. 어머님이 말하는 대로 다 해줘서 문제라던데"라고 넌지시 물었다. 사장님 아들은 "너무 지인들한테 맞춰서 가고 있는 경향이 있다. 만둣국 집인데 메뉴들이 다 제각각이니까 맛있게 드신 분들도 맛은 있는데 분위기가 다음에 또 오고 싶은 분위기는 아니다. 그래서 뭐든 하나를 정해서 갔으면 좋겠는데 어머니는 지금 하고 있는 걸 못 버리고 있으시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또한 단골 관리를 잘해야 한다는 사장님에 아들은 "단골손님은 없어요. 100% 지인 장사다"라며 팩트를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사장님은 "그래서 백 대표님이 내가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정리해주면 좋을 거 같다"라고 밝혀 이후 만두 없는 만둣집이 어떻게 변화할지 기대케 했다.

백종원은 사장님이 만든 백반과 고등어조림을 먹기 시작했다. 반찬을 하나하나 맛보던 그는 "양념을 잘하신다. 맛있다"라고 했다. 그리고 그는 백반의 메인인 홍합 바지락 국 먹어보고 지역 음식이냐 물었다. 백종원은 "이게 지역 음식 중에 탕국이라고 제사상에 올라가는 고기 넣고 끓인 국이 있는데 그런 맛이 난다. 바닷가 지역 탕국 같다"라고 평가해 관심을 모았다.

이어 백종원은 "사장님 술 잘하시냐"라며 "국도 그렇고 조림도 그렇고 딱 해장 스타일이다. 내 스타일이다"라고 만족스러워했다. 또한 그는 고등어조림에 든 고등어와 조기를 맛본 후 "고등어조림이냐 조기조림이냐 선택하라면 선택은 못 해요. 둘 다 매력 있어서"라며 "양념 정말 잘하시네"라고 다시 한번 칭찬을 했다.

백종원은 "집 근처에 이런 데 있으면 좋겠는데"라며 "안타까운 건 점심이 아니라 저녁에 어울리는 요리들이다. 한잔 생각나는 맛이다"라고 평가했다. 그리고 그는 다음 주 방문 시 만둣국을 준비해달라고 했고, 사장님은 만둣국뿐만 아니라 김성주를 위한 강된장도 준비하겠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SBS 연예뉴스 김효정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