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코로나19 고비넘긴 홍콩…한국 등 11개국과 여행 정상화 추진

코로나19 고비넘긴 홍콩…한국 등 11개국과 여행 정상화 추진

SBS 뉴스

작성 2020.09.09 10: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코로나19 고비넘긴 홍콩…한국 등 11개국과 여행 정상화 추진
코로나19 재확산 고비를 넘긴 홍콩이 한국을 포함한 111개국과 상호 여행 정상화를 추진하려 한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9일 보도했다.

홍콩 관리들은 코로나19가 계속 진정되기를 바라는 가운데 11개국과 여행 왕래를 정상화하는 방안을 조심스럽게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한국, 일본, 태국, 호주, 뉴질랜드, 말레이시아, 베트남, 프랑스, 스위스, 독일, 싱가포르가 포함됐다.

홍콩 정부는 700만명의 전 주민을 대상으로 추진 중인 대규모 무료 코로나19 확진 검사가 홍콩의 여행 정상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에드워드 야우 상무장관은 "주민들의 적극적인 (대규모 코로나19 검사) 참여가 상대방 국가에 홍콩이 안전한 곳이라는 느낌을 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상황이 여전히 유동적이고 향후 상황에 따라 변할 수 있다는 점에서 나는 우리 주민들에게 (여행 정상화가) 금세 이뤄질 수 있다는 거짓 환상을 줄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전날 홍콩에서는 6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새로 발견됐다.

지난 7월 3일 이후 2개월여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최근 홍콩에서는 일일 신규 코로나19 환자가 장기간 100명 이상을 기록하면서 대규모 유행 우려가 고조됐다.

코로나19 재확산 추세가 완연히 꺾이는 모습이 나타남에 따라 홍콩 정부는 오는 11일부터 식당 안 테이블에서 한꺼번에 음식을 먹을 수 있는 고객 수를 2명에서 4명으로 늘리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을 일부 완화할 예정이다 11일부터 홍콩의 박물관이 다시 문을 연다.

또 수영장을 제외한 대부분의 실내외 스포츠 시설들이 다시 운영에 들어간다.

(연합뉴스/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