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MC몽, 보이스피싱 당한 팬에게 350만원 통큰 선물

MC몽, 보이스피싱 당한 팬에게 350만원 통큰 선물

SBS 뉴스

작성 2020.09.08 10: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MC몽, 보이스피싱 당한 팬에게 350만원 통큰 선물
가수 MC몽이 보이스피싱을 당해 수백만원을 날렸다고 하소연한 팬에게 통 큰 선물을 했다고 밝혔다.

8일 MC몽은 자신의 SNS에 자신의 팬으로부터 받은 메시지를 공개하면서 사기를 당한 팬에게 기부를 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해당 팬은 메시지에서 "어디 말할 때도 없고 너무 속상해서 여기다 끄적여본다. (오빠) 저 오늘 350만 원 사기당했다. 누가 봐도 시기인데 순간 환불받을 거만 생각하고 계속 입금했다"라면서 "그러다 아차 하고 112에 신고했는데 사기라고 한다."고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엄마 칠순이라 가방 사주려고 모았던 거 다 잃어버렸다. 엄마한테 말도 못 하고 샤워하면서 펑펑 울었는데 너무 속상하다."면서 "메시지를 한 번도 안 보냈는데 오빠가 안 볼 수도 있고 그냥 너무 속상해서 털어놓고 간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MC몽은 자신의 팬이 보이스피싱을 당했다는 사실을 알리며서 "너희 어머님 가방을 내가 사 드릴게. 기부하려고 그림 판 돈 있잖아 우리. 명품으로 내가 하나 사서 보내줄게. 350만 원은 여기에 썼다고 생각해라. 다 힘든 것보다 차라리 나만 조금 더 힘든 게"라고 말했다.

하지만 MC몽은 '돈을 빌려달라'고 요구하는 이들에게는 답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신의 팬이 당한 사기 피해를 지나치지 못하는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아무리 아티스트라도 음악을 들어주는 몽키즈가 없다면 난 그냥 X밥이다. 내가 해줄 수 있을 때 해주면 난 그걸로 만족한다. 그러니 나 늙으면 니들이 책임져"라고 알렸다.

 

(SBS 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