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빌보드 1위' BTS, 경제효과는 1조7000억…이게 바로 국위선양

'빌보드 1위' BTS, 경제효과는 1조7000억…이게 바로 국위선양

SBS 뉴스

작성 2020.09.08 08: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빌보드 1위 BTS, 경제효과는 1조7000억…이게 바로 국위선양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한국 가수 최초로 미국 빌보드 싱글차트 '핫 100'에서 1위를 차지한 경제적 파급 효과가 1조7,000억 원에 달하고 8,000명에 육박하는 고용 창출 효과가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함께 방탄소년단이 지난달 31일(현지 시간) 신곡 '다이너마이트'(Dynamite)로 빌보드 '핫100' 정상에 오른 것의 경제적 파급 효과를 분석한 결과 생산 유발 효과는 1조2,323억 원, 부가가치 유발 효과는 4,801억 원으로 추산된다고 7일 밝혔다.

세부 분석 결과에 따르면, 이번 '다이너마이트'로 인한 직접적 매출 규모는 2,457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됐다. 또한 '다이너마이트' 1위로 화장품, 식료품, 의류 등 연관 소비재 수출 증가 규모는 3,717억 원이었다.

또한 수익에 대한 직접 매출과 소비재 수출 증가에 따른 생산 유발 효과는 1조 2,324억 원, 부가가치 유발 효과는 4,801억 원, 고용 유발 효과는 총 7,928명에 이른다. '방방콘 더 라이브' 같은 비대면 콘서트 매출액이 1,983억 원을 차지할 것으로 파악했다. 
이미지
이 수치는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매출 규모와 한국은행 투입산출표, 관세청 수출입 무역통계, 구글 트렌드 검색량 등을 종합 분석한 결과다.

문체부 측은 "이같은 경제적 효과는 단일 음원의 빌보드 1위 영향이라기보다는 그간 방탄소년단이 쌓아온 지속적인 성과의 영향도 섞여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부연했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방탄소년단이 이룬 성과는 이 숫자를 훨씬 넘어섰다"며 "그들의 음악은 코로나19로 고통 받는 세계인에게 일종의 치유제이며 대한민국의 문화적 자긍심"이라는 의미를 부여했다.    

(SBS 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