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 달간 태풍 4개 한반도 강타…벌써부터 다음 태풍 '노을' 걱정

한 달간 태풍 4개 한반도 강타…벌써부터 다음 태풍 '노을' 걱정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9.08 07: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 달간 태풍 4개 한반도 강타…벌써부터 다음 태풍 노을 걱정
올해 첫 가을태풍인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어제(7일) 오후 9시쯤 북한 함흥 부근 육상에서 소멸했습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하이선을 포함해 올해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여름태풍은 3개, 가을태풍은 1개로 집계됐습니다.

태풍은 발생 시점을 기준으로 6∼8월은 여름태풍, 9∼11월은 가을태풍으로 분류합니다.

지난 7월 역대 처음으로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태풍이 전무했던 것이 무색하게 한달여 사이에 4개의 태풍이 한반도 주변 혹은 우리나라를 지나갔습니다.

앞으로 가을 태풍이 한두 개 정도 더 올 가능성이 제기되나 아직 태풍 발생 기미가 보이지 않아 다음 태풍은 다소 시일을 두고 나타날 수 있습니다.

이번 여름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첫 태풍인 제5호 태풍 '장미'는 지난달 9일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600㎞ 부근 해상에서 발생해 다음날인 오후 2시 50분쯤 경남 통영 남동쪽 거제도 남단에 상륙했습니다.

장미는 중간 미만 세기의 태풍이었지만,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 충청도, 전북에 최대 200㎜ 이상의 많은 비를 뿌렸습니다.

장미가 소멸한 지 12일 뒤인 8월 22일 오전 9시 대만 타이베이 남남동쪽 200㎜ 부근에서 제8호 태풍 '바비'가 발생했습니다.

바비는 우리나라에 상륙하지 않고 서해상을 지나갔으나 26∼27일 우리나라 서쪽지방으로 근접할 때 최대순간풍속 45m가 넘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불었습니다.

바비는 발생 초기 초속 54m 이상의 초강력 태풍으로 발달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지만 매우 강한 수준에서 점차 약해져 27일 소멸했습니다.

제9호 태풍 마이삭은 바비가 소멸한 지 불과 하루만인 지난달 28일 필리핀 마닐라 동북동쪽 약 1천40㎞ 부근 해상에서 발생했습니다.

마이삭은 지난 3일 오전 2시 20분쯤 부산 남서쪽 해안에 상륙해 영남과 동해안 지역을 휩쓸고 지나갔습니다.

주로 강풍을 동반한 바비와 달리 마이삭은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매우 많은 비를 모두 몰고 와 피해가 더 컸습니다.

마이삭이 채 소멸하기도 전인 지난 1일 오후 9시 괌 북쪽 약 780㎞ 부근 해상에서는 첫 가을태풍 하이선이 발생했습니다.

하이선은 발생 초기 한반도를 남에서 북으로 관통할 것으로 예상된 데다가 발달 과정에서 초강력 태풍이 될 가능성이 커 지금까지 온 태풍보다도 위력이 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습니다.

하지만 5일 서쪽의 선선하고 건조한 공기로 인해 태풍의 서진이 저지되면서 상륙 없이 동해안을 스쳐 지나갈 것으로 경로가 일부 수정됐습니다.

어제 새벽 우리나라 부근으로 올라온 하이선은 오전 9시쯤 울산 남남서쪽 약 30㎞ 부근 육상에 깜짝 상륙했지만, 같은 날 오후 1시 30분쯤 다시 강원 동해상으로 빠져나갔습니다.

하이선이 우리나라에 가까워졌을 때 태풍의 강도도 점차 약해졌으나 제주 등에는 500㎜가 넘는 비가 쏟아지고 울릉도·독도에는 시속 180㎞의 강한 돌풍이 불었습니다.

최근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친 태풍의 동향을 보면 발생 간격은 점점 좁아지고 태풍의 강도는 강해지는 추세를 보였습니다.

하지만 제11호 태풍은 다소 시일을 두고 나타날 가능성이 큽니다.

일각에서는 10월 중 발생 가능성을 제기합니다.

기상청 관계자는 "수치예보모델을 보면 아직 새로운 태풍이 발생할 징조가 없어 언제 다음 태풍이 나올지 말하기는 시기상조"라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다만 "오는 11월까지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는 태풍은 나올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제11호 태풍이 발생한다면 명칭은 '노을'이 됩니다.

노을은 북한이 제출한 이름입니다.

앞서 기상청은 지난달 21일 '가을철(9∼11월) 날씨 전망'에서 올해 가을 태풍 한두 개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하이선을 제외하면 한 개 정도는 또 발생할 수 있다고 본 셈입니다.

지난해는 기상 관측 이래 1959년과 함께 가장 많은 7개의 태풍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줬으며 이 중 3개는 가을철에 발생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온 제18호 태풍 '미탁'은 9월 말 발생해 10월 1∼3일 우리나라를 지나갔습니다.

이런 가운데 기상청은 마이삭에 이어 하이선도 미국이나 일본보다 정확하게 경로를 예측하며 '체면'을 세웠습니다.

마이삭의 경우 기상청은 경남 남해안에 상륙해 동쪽 지방을 거쳐 같은 날 아침 동해 중부 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이와 달리 미국태풍경보센터(JTWC)는 여수와 남해 사이로 들어와 우리나라를 관통할 것으로 전망했고, 일본 기상청은 전남과 경남 사이 남해안으로 상륙해 동해안으로 빠져나가겠다고 분석했습니다.

두 기관 모두 상륙지점을 기상청보다 서쪽으로 본 것입니다.

하지만 마이삭은 기상청의 예측과 가장 가까운 부산 남서쪽 해안에 상륙해 동쪽지방을 거쳐 지나갔습니다.

하이선의 경우도 기상청은 동해안을 스치듯 지나갈 것으로 봤고, 미국과 일본은 부산에 상륙하겠다고 예측했습니다.

실제로 하이선은 울산 해안에 상륙해 세 곳의 전망이 모두 엇나간 셈이 됐지만, 전체적인 경로로 보면 기상청의 분석이 가장 정확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