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스딱] "도와주세요" 창밖으로 아이들 던진 여성…긴급 상황

[뉴스딱] "도와주세요" 창밖으로 아이들 던진 여성…긴급 상황

SBS 뉴스

작성 2020.09.08 08:00 수정 2020.09.08 14: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고현준의 뉴스딱]

<앵커>

화제의 뉴스 딱 골라 전해 드리는 시사평론가 고현준의 뉴스딱 시간입니다. 오늘(8일) 첫 소식은 어떤 건가요?

<고현준/시사평론가>

위급 상황에서 초인적인 힘을 발휘한 어머니와 지체하지 않고 도움의 손길을 내민 이웃들 덕에 어린 생명이 목숨을 건졌습니다.

러시아서 아파트 화재, 아이들 창밖으로 던져 살린 엄마
창문 밖으로 아이를 던지는 여성, 그 밑에서 여러 사람이 담요를 펼쳐 들고 아이를 받아냅니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3일, 러시아 노보시비르스크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큰 폭발음과 함께 불이 났습니다.

3층에 사는 이 여성은 당시 어린 아들 둘과 자던 중에 폭발음을 듣고 깬 뒤, 아이들을 끌어안고 창문 밖으로 도와달라고 소리를 질렀고 여성을 본 이웃들은 담요를 펼쳐 들고 아이들을 던지라고 했습니다.

불길이 점점 번지는 가운데 다른 방법이 없던 여성은 용기를 내서 세 살, 네 살 난 아이들을 차례차례 창밖으로 던졌고 이웃들은 안전하게 아이들을 받아 구급차에 실어 보냈습니다.

여성도 아래층 주민 도움으로 무사히 탈출했는데요, 아이들은 치료를 받고 퇴원을 했고 다른 부상자도 없었다고 합니다.

아찔한 사고를 겪은 이 여성은 어디서 그런 용기가 나왔는지 모르겠다면서 그저 아이들이 우선순위였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이웃들도 대단하고 엄마도 참 대단한 것 같은데 사실 부모들은 위기상황에 처하면 저렇게 좀 대단해 보이는 행동들을 서슴지 않고 하는 것 같아요. 다음 소식 전해 주시죠.

<고현준/시사평론가>

다음 소식입니다. 코로나19로 일상 속에서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되면서 마스크 파파라치와 관련된 가짜 뉴스가 떠돌고 있습니다.

최근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돌고 있는 글입니다. 마스크를 쓰지 않고 걷다가 마스크 파파라치에 찍힌 경우 10만 원의 벌금이 부과되고 촬영이 1건 확인되면 3만 원이 파파라치 수입이라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하지만 사실이 아닙니다. 아직 마스크를 쓰지 않고 걷는 사람들 단속과 관련한 세부적인 시행규칙은 공포되지 않은 상태인데요, 이런 가짜 뉴스가 SNS나 카카오톡으로도 빠르게 번지고 있어서 주의를 해야 합니다.

그렇지만 가짜 뉴스와는 별개로 마스크를 잘 쓸 필요는 있는 것이죠. 서울시는 지난달 24일부터 실내는 물론 사람들이 많은 실외에서도 마스크를 반드시 쓰도록 하고 있습니다. 경기와 인천 등 다른 지자체들도 마스크 착용 의무화 행정명령을 발동했습니다.

방역수칙을 어길 경우에 감염병 예방법에 따라 300만 원 이하의 벌금이나 1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는데, 과태료는 계도기간을 거친 뒤에 다음 달 13일부터 부과될 예정입니다.

<앵커>

행여나 나중에라도 이 마스크 파파라치 제도가 생기더라도 이분들한테 적발되는 일이 전무하도록 다 마스크 잘 쓰고 다니셨으면 좋겠네요. 다음 소식은요?

<고현준/시사평론가>

오늘 마지막 소식입니다. 중국에서 흉기를 막는 기능성 의사 가운이 개발돼서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하는데요, 그 내용 살펴보겠습니다.

중국 칼 막는 의사 가운
최근 중국 온라인 쇼핑몰에서 의료용 방호 가운이 1,600~1,800위안에 판매되고 있습니다.

우리 돈 30만 원 안팎으로 일반 가운이 7천 원 정도인 것을 고려하면 비싼 가격이지만 판매 업체별로 한 달에 80~90벌 정도 팔린다고 합니다.

겉은 면이지만 안감은 흉기를 사용한 공격을 막는 방검 등의 성능을 갖춘 소재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방호 가운까지 등장하게 된 것은 최근 10년 동안 중국에서 환자나 환자 가족의 흉기 공격으로 20명 넘는 의료진이 숨졌기 때문입니다.

이 제품을 두고 중국 누리꾼 사이에서는 의사인 지인에게 선물하고 싶다는 의견과 함께, 업체 측이 위험성을 과장하며 노이즈 마케팅을 벌이고 있다며 제품 성능에 대한 검증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함께 나오고 있습니다.

방호 가운보다 사실은 사전에 흉기 난동을 방지하는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