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제보] 파도 거품에 잠긴 마을…보고도 믿기 힘든 광경

[제보] 파도 거품에 잠긴 마을…보고도 믿기 힘든 광경

한소희 기자 han@sbs.co.kr

작성 2020.09.07 21:23 수정 2020.09.07 22: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앞서 10호 태풍 하이선 소식 자세히 전해드렸는데요, 태풍의 경로에서 가까웠던 영남권과 동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시청자분들이 영상을 보내주셨습니다.

한소희 기자가 제보 영상 전해드립니다.

<기자>

최대 순간 풍속이 초속 40m가 넘는 강풍이 강타한 해안가 근처 도로.

거센 파도가 밀려오면서 도로 곳곳은 움푹 파이고 부서졌습니다.

[시청자 이예진 : (좀 잔잔해져서) 나갔는데도 파도가 아직까지도 셌고, 도로나 건물들은 무너진 데도 많고.]

태풍 피해
주택 유리창이 산산조각이 나면서 주민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습니다.

[시청자 김유정 : 창문이 깨진 게 아니고 아예 바람이 너무 세서 창문 자체가 빠져서 넘어지면서 다 깨진 거 같아요.]

태풍 피해
어젯(6일)밤부터 거센 비바람이 몰아친 부산 해안가.

방파제를 훌쩍 넘은 파도에 건물 앞 주차장은 물에 잠겼습니다.

경북의 한 해안가 마을은 파도 거품으로 뒤덮였습니다.

골목길, 집 앞마당 할 것 없이 성인 키 높이까지 거품이 차올라 소방당국이 급히 거품 제거작업에 나섰습니다.

태풍 피해
불어난 강물에 공원 벤치보다 높게 물살이 일고 주차장은 강물에 뒤덮여 흔적도 남지 않았습니다.

[시청자 최홍기 : 주차장하고 전부 다 물 바다가 돼서. 주차장도 없어져 버렸어요. 완전히.]

수확을 앞둔 사과나무밭이 물에 잠겼고 강풍에 떨어진 사과들이 둥둥 떠다닙니다.

[시청자 권영호 : 물에 잠긴 거는 다 썩죠. 따서 버려야 해요.]

카카오톡에서 SBS 제보를 검색하거나 SBS 뉴스 앱과 이메일, 전화로 피해 현장을 제보해주시면 재난 상황을 신속히 알리고 대응하는 데 소중히 사용하겠습니다.

(영상편집 : 조무환, 영상제공 : 시청자 이예진·김유정·홍아란·최홍기·권영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