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태풍 때 과다출혈 숨진 60대…'119 신고 폭주'로 도움 못 받아

[Pick] 태풍 때 과다출혈 숨진 60대…'119 신고 폭주'로 도움 못 받아

조도혜 에디터

작성 2020.09.04 17: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태풍 때 과다출혈 숨진 60대…119 신고 폭주로 도움 못 받아
태풍 마이삭이 상륙할 당시 베란다 창문이 깨져 과다출혈로 숨진 60대 여성이 '119 신고 폭주'로 도움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늘(4일)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전날 태풍 마이삭이 지나갈 당시인 오전 1시~2시까지 부산 소방으로 접수된 신고 건수는 총 3,428건으로 평소보다 56배가 넘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이 중 1,813건(53%)만 상황실에 실시간으로 연결됐고, 나머지 건은 ARS 대기 상태로 있다가 상황실 직원이 앞선 전화를 끊으면 연결됐습니다. 부산 소방은 태풍 북상에 대비해 22대를 운영하던 전화 접수대를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전화기 대수인 67대까지 늘렸지만, 신고 전화를 감당하기에는 역부족이었습니다.

태풍 마이삭 피해
이렇게 신고 전화가 폭주하면 골든타임이 필요한 신고가 뒤로 밀리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어 문제가 됩니다. 실제로 3일 오전 1시 20분쯤 베란다 창문에 테이프를 붙이던 중 창문이 깨지면서 다친 부산 사하구 거주 60대 여성은 119에 전화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아 112에 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후 경찰이 우선 출동한 뒤 소방에 공조시스템을 요청해 1시 30분쯤 소방에 정식 신고가 접수돼 소방이 환자를 인계했지만, A 씨는 결국 과다출혈로 숨지고 말았습니다.

119, 구급차 (사진=연합뉴스)전문가들은 긴급재난 상황 때 119로 집중되는 신고 체계를 분산하는 등 변화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류상일 동의대 소방방재행정학과 교수는 지난 7월 초 집중호우 때도 지하차도 참사 당시 1시간 만에 3천 건 이상의 신고가 폭주해 구조 신고가 지연됐다며 "소방이 국가직으로 전환된 만큼 신고 접수도 태풍 영향을 받지 않는 지역에서 백업해주는 식으로 서로 공조하는 시스템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