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육아 · 가사노동 여전히 '독박'…경력단절 여성 170만 명

[Pick] 육아 · 가사노동 여전히 '독박'…경력단절 여성 170만 명

정혜진 기자 hjin@sbs.co.kr

작성 2020.09.05 09: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육아 · 가사노동 여전히 독박…경력단절 여성 170만 명
"어느 날 문득 돌아보니, 나는 없고 '○○엄마'로 불리는 사람만 있더라."

지난해 임신과 출산, 육아, 자녀교육, 가족돌봄 때문에 직장을 그만둔 여성이 170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여성가족부와 통계청이 발표한 '2020 통계로 보는 여성의 삶' 내용인데요.

우리나라 여성 인구는 총인구의 49.9%인 2천583만5천명입니다. 이중 지난해 15~54세 사이 비취업여성 336만6천명 중에서 경력단절 여성은 169만9천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직장이나 일을 그만둔 이유로는 육아가 38.2%로 가장 높았고, 결혼 34.4%, 임신·출산 22.6%였습니다. 특히 6세 이하 자녀가 있는 여성 10명 중 4명은 경력단절을 겪고 있었습니다.
연령대별 여성 고용률 (자료: 여성가족부)
결혼·임신·육아에 따른 경력단절 영향으로 30대에서 일시적으로 고용률이 하락하는 'M자형' 그래프를 보였습니다.
2020 통계로 보는 여성의 삶 (여성가족부·통계청)
직장을 어떻게든 다니더라도, 여성은 남성보다 3배 가까이 가사노동을 더 하는 것으로도 나타났습니다. 지난해 직장여성은 하루 평균 2시간 24분으로 집계됐는데, 직장남성의 49분과 비교하면 2.9배 더 많은 시간을 가사노동에 쏟고 있는 셈입니다.

그런데 여성 임금근로자는 남성과 똑같은 시간 일하더라도 급여 수준은 남성의 69% 정도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해 1인 이상 사업체 여성 임금근로자의 시간당 임금은 1만6천358원으로, 남성 근로자 2만3천566원의 69.4% 수준이었습니다.

'2020 통계로 보는 여성의 삶'은 오는 7일까지 계속되는 양성평등주간에 맞춰 발표됐습니다.
2020 통계로 보는 여성의 삶 (여성가족부·통계청)
'뉴스 픽'입니다.

(사진=픽사베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