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홍남기에 '마지막 호소'한 이재명 "1인당 10만 원씩이라도 지급"

[Pick] 홍남기에 '마지막 호소'한 이재명 "1인당 10만 원씩이라도 지급"

조을선 기자 sunshine5@sbs.co.kr

작성 2020.09.04 16:45 수정 2020.09.04 16: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홍남기에 마지막 호소한 이재명 "1인당 10만 원씩이라도 지급"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마지막 호소"라며 "국민 1인당 10만 원씩 지역화폐로 지급하는 방안도 검토해 달라"고 홍남기 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공개 제안했습니다. 

이재명 지사는 오늘(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홍남기 부총리님께 드리는 마지막 호소'라는 글을 올리며 "준비된 재난지원금이 8조원이라면 1인당 10만 원씩 3개월 시한부 지역화폐로 지급하고 나머지로는 선별 핀셋 지원하는 절충적 방안도 검토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기존에 1인당 30만 원씩 전 국민에게 지급해야 한다는 주장에서 한 발 물러난 것입니다.

이재명 지사는 "코로나19로 인한 3차 4차 재난지원은 피할 수 없으므로 차제에 보편지원을 하되, 내년 소득세를 정산할 때 일정 기준 고소득자는 감면세액에서 환수하는 방법까지 검토하기를 제안한다"고도 전했습니다. 

이어 "코로나 극복 후에도 경제 침체는 계속될 것이니, 뉴노멀에 맞는 새로운 정책을 미리 고민하면 좋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재명 페이스북
(중략) 
이재명 페이스북
(후략) 

이와 함께 이재명 지사는 '치열하게 논쟁하되 당정이 결정하면 따를 것'이라는 자신의 발언을 두고 "보편지급 소신을 꺾었다"는 분석이 나오는 데 대해 "정당이 상명하복 일사불란한 군대가 아니어야 하지만 콩가루 집안이 돼서도 안 된다"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보편지원 소신에는 변함이 없으니 이를 두고 소신을 꺾었다고 곡해하며 비난하지 말아 달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홍남기 부총리와 이재명 지사는 재난지원금 문제를 놓고 연일 대립각을 세워왔습니다.

지난 1일, 홍남기 부총리는 국회 본청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재난지원금을 30만 원씩 50번, 100번 지급해도 선진국 국가부채비율에 도달하지 않는다'고 주장한 이재명 지사를 향해 "책임없는 발언"이라고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또, "철없는 발언"이라는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의 주장에 "저는 그렇게 생각한다"며 동조했습니다. 

이재명 지사는 홍남기 부총리를 향해 "철들겠다"며 우회적으로 불만을 표시하면서도 전국민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을 촉구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출처 : 이재명 페이스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