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장제원 "'끼리끼리의힘'으로 전락할 것"…김종인 연일 질타

[Pick] 장제원 "'끼리끼리의힘'으로 전락할 것"…김종인 연일 질타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20.09.03 17: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장제원 "끼리끼리의힘으로 전락할 것"…김종인 연일 질타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연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행보에 질타를 쏟아내고 있습니다.

장 의원은 오늘(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 위원장의 '안철수 연대론' 일축 사실을 언급하며 "친문환영(親文歡迎), 반문사절(反文謝絶)"이라고 꼬집었습니다.

관련 이미지
앞서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취임 100일 대국민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출범과 함께 "당에서 자체 대선후보와 서울시장 후보를 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를 포함해 김 위원장의 그간의 발언들을 차례로 언급한 장 의원은 "반문 진영 전체가 연대에 연대를 더해 대항해도 모자랄 판에 선을 긋고, 문을 걸어 잠근다면 '국민의힘'이 아니라 '끼리끼리의힘'으로 전락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또 "김 위원장이 새로운 기득권이 되어 텃세를 부려서는 안 된다"며 "더 넓게, 더 크게 통합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관련 이미지
장 의원은 전날에도 "김 위원장의 100일은 한계가 드러났던 100일"이라고 언급하며, "김 위원장의 독선적 리더십이 시간이 갈수록 고착화하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습니다.

이외에도 김태흠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달 31일 비대위의 당명, 정강·정책 개정 과정을 SNS를 통해 공개 비판하는 등 내부 쓴소리가 이어지는 가운데, 김 위원장이 어떻게 당내 어수선한 분위기를 수습하고 차기 대권을 준비해나갈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연합뉴스, 장제원 의원 페이스북 캡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