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잠수교 전면 통제…"반포 · 잠원 한강공원 가지 마세요"

홍영재 기자 yj@sbs.co.kr

작성 2020.08.02 20:48 수정 2020.08.02 22: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제 서울로 오겠습니다. 보신 것처럼 한강 상류에 비가 쏟아져서 한강 물이 불어났고, 또 서울에도 비가 더 올 것으로 예보가 돼 있습니다. 취재기자가 동작대교에 나가 있는데 불러보겠습니다.

홍영재 기자, 한강 수위가 많이 올라왔죠?

<기자>

네, 오늘(2일) 오후 2시 서울에 호우경보가 내려지면서 한때는 몸을 가누기 어려울 정도로 비바람이 매섭게 몰아쳤는데, 지금은 다소 잠잠해진 상황입니다.

비가 계속되면서 한강 수위도 제법 높아졌습니다.

제 뒤로 보이는 잠수교는 현재 수위가 7m쯤 되는데요, 오늘 오후 5시 30분쯤부터 차량 통행이 전면적으로 통제됐고, 제 아래 쪽에 보이는 한강변 산책로도 물에 잠긴 모습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팔당댐이 수문을 대거 개방하고 방류량을 초당 9천900t 이상까지 늘리면서 한강 수위도 곧바로 영향을 받고 있는 것입니다.

잠수교는 수위가 5.5m 이상이면 보행자 통행이, 6.2m 이상이면 차량 통행이 제한되는데, 중부 지역 비가 주 중반까지 이어질 예정이어서 당분간 통제는 계속될 전망입니다.

<앵커>

그리고 한강 들어가는 입구도 지금 하나둘 막히고 있죠? 그것도 전해주시죠.

<기자>

네, 서초구청은 조금 전인 저녁 7시50분쯤부터 한강공원으로 통하는 반포, 잠원, 신잠원 나들목을 긴급 폐쇄했습니다.

또 반포, 잠원 한강공원 등 한강공원에 들어가지 말고, 들어간 사람은 즉시 나와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한강사업본부는 다른 한강공원들도 수위에 따라 접근을 통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한강 수위가 계속 상승하고 있는 만큼 한강공원 접근은 자제하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영상편집 : 박기덕, 현장진행 : 김대철)

▶ 중부, 5일까지 500㎜ 더 온다…4호 태풍 장마 '채찍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