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흙더미에 갇힌 할머니-손녀 구조…야영객 한때 고립

G1 최경식 기자

작성 2020.08.02 20:44 수정 2020.08.03 11: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에는 방금 보신 여주에서 다시 동쪽으로 강원도 영서 지역, 원주·횡성·정선 쪽으로 갑니다. 산사태가 나서 팔순 할머니하고 초등학생 손녀가 집에 갇혔는데, 소방대원들이 가까스로 구해내기도 했습니다.

G1 최경식 기자입니다.

<기자>

폭우에 야산에 있던 토사와 돌덩이들이 쓸려 내려와 주택을 덮쳤습니다.

외벽이 파손되면서 집 안까지 흙더미가 들어차 온통 아수라장으로 변했습니다.

오늘(2일) 새벽 2시쯤 횡성군 강림면의 한 주택에서 발생한 이 사고로 집 안에서 자고 있던 일가족 6명 가운데 81살 할머니와 11살 손녀가 흙더미에 깔렸습니다.

할머니는 50분, 손녀는 2시간 만에 119 구조대원들에게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는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입니다.

[김태형/부상자 가족 : 살려야 한다는 생각에 계속 되지도 않지만, 철문만 두드렸지. 왔다갔다 하면서 딸방, 엄마방….]

소방당국은 최근 계속된 장맛비에 지반이 많이 약해져 있는 상태에서 토사가 유출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원주에서는 오전 한때 하천물이 불어나면서 둔치에 주차돼 있던 차량들이 긴급 대피했습니다.

수난사고도 잇따랐습니다.

어제 평창과 횡성에서 9명이 불어난 물에 고립된 데 이어, 오늘 원주와 정선에서도 야영객 15명이 계곡에서 고립됐다 구조됐습니다.

강원도에서는 어제부터 내린 비로 영월에 200㎜ 넘게 쏟아졌으며 주택 침수와 토사 유출, 낙석 등 모두 70여 건의 비 피해가 접수됐습니다.

강원도 영서지역 호우피해
강원 영서지역에는 내일까지 최대 300㎜가 넘는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돼 추가 피해도 우려됩니다.

(영상취재 : 이락춘 G1, 영상편집 : 김선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