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 호우특보 발효…중부 내일까지 300mm 쏟아진다

홍영재 기자 yj@sbs.co.kr

작성 2020.08.02 09:57 수정 2020.08.02 10: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서울 비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동작대교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홍영재 기자, 현재 비가 내리고 있죠?

<기자>

네, 제가 나와있는 동작대교는 짙은 안개가 자욱한 가운데 머리가 살짝 젖을 정도의 비가 조금씩 오고 있습니다.

잠수교 수위는 현재 약 4m로 점점 올라가고 있는데 보행자 통행이 금지되는 5.5m까지는 아직 여유가 있는 상황입니다.

현재 호우특보가 발효된 서울 경기도와 충북 북부, 경북 북부에는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mm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특히 평택, 안성, 인천 등 경기남부와 음성, 충주, 제천 등 충북을 중심으로 시간당 100mm의 폭우가 쏟아지고 있는데요.

특히 어제(1일) 오후부터 가장 많은 강수량을 기록한 곳은 경기도 안성 지역으로 지금까지 280mm의 비가 내렸습니다.

밤사이 경기도 용인 죽전의 탄천 산책로가 물에 잠겼고 광주시 곤지암읍과 수원 권선구에서 일부 주택이 침수 피해를 입기도 했습니다.

<앵커>

오늘도 비가 많이 올까요?

<기자>

네, 서울과 경기는 호우특보가 발효된 상황인데 일부 지역에선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100mm의 강한 비가 예상됩니다.

기상청은 오늘 오후까지 비가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저녁부터 내일 밤까지 중부지방에는 최대 300mm에 달하는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