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상습 침수' 강남역 다시 물난리

조성원 기자 wonnie@sbs.co.kr

작성 2020.08.01 19: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상습 침수 강남역 다시 물난리
토요일인 1일 서울 전역에 호우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상습 침수 지역인 강남역 일대 일부가 또 물에 잠겼습니다.

시민들은 집중호우로 강남역 일대에 '물난리'가 났다며 트위터 등 SNS에 관련 사진들을 속속 올렸습니다.

사진들을 보면 맨홀 뚜껑이 열려 하수가 역류하거나 사람 발목 높이의 흙탕물이 인도를 뒤덮고 있습니다.

타이어 일부가 빗물에 잠긴 차들이 물살을 가르며 주행하는 모습도 담겼습니다.

강남역 일대는 지대가 낮아 2010년과 2011년 국지성 집중호우 때도 물바다로 변한 적이 있습니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늘 오후 9시께 비구름대가 강하게 발달하면서 다시 호우경보로 강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강남역 일대인 서초구 서초동에는 36.0㎜의 강수량을 기록했는데, 오후 들어 집중호우가 내리면서 침수가 발생한 것으로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