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다주택 靑 참모 8명 남았다…"다음 달까지 팔아라"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20.07.31 20:22 수정 2020.07.31 21: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공직자들부터 솔선수범한다는 차원에서 집을 여러 채 가진 청와대 참모들은 한 채만 남기고 다 팔라고 했었던 시한이 이번 달까지였습니다. 청와대는 확인 결과, 다주택자 12명 가운데 4명은 집을 팔았고, 아직 안 판 나머지 8명도 모두 처분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처분 시한을 사실상 한 달 더 늘렸습니다.

이 내용은 정윤식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법적으로 불가능한 경우가 아니면 이달 중에 한 채만 남기고 다 팔아라."

지난 2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다주택 청와대 참모들에게 한 권고입니다.

청와대는 강력한 권고라고 했습니다.

처분 시한인 오늘(31일) 다주택 참모 12명 가운데 4명이 권고대로 처분했고 8명은 아직 다주택 보유 상태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주택을 처분한 참모는 반포냐 청주냐 논란이 됐던 노영민 실장 본인과 이호승 경제수석, 강민석 대변인, 김광진 정무비서관이었습니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다주택 참모 8명이 "한 명도 예외 없이 모두 처분 의사를 표명하고 처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 강남과 송파에 '똘똘한 두 채'를 보유한 김조원 민정수석도 집 한 채를 내놓은 상태고 김거성 시민사회수석과 황덕순 일자리수석 등도 처분 노력을 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집을 내놔도 거래가 잘 안 되는 경우도 있다"며 "가격을 낮춰서 내놓는 등 노력하고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노력하고 있으니 다주택자가 제로가 되는 상황이 올 거"라고도 했는데 청와대는 다주택 참모들에게 늦어도 다음 달 말까지 매매를 하라고 추가 통보했습니다.

지난해 12월 처음 청와대 참모들에게 내려졌던 다주택 처분 권고, 이달 초 재권고에 이어 다시 시한이 한 달 더 늦춰졌습니다.

(영상취재 : 조정영·제 일, 영상편집 : 정성훈)  

▶ 법 통과되자마자 "집 나가라"…주인도 세입자도 혼란
▶ 민주 "시장 교란 행위 단호 대처"…통합 "난동 수준 입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