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디펜딩 챔프' 유해란, KLPGA 제주 삼다수 1R 공동 선두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20.07.30 21: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디펜딩 챔프 유해란, KLPGA 제주 삼다수 1R 공동 선두
'루키' 유해란이 KLPGA 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에서 2년 연속 우승을 향해 산뜻하게 출발했습니다.

유해란은 제주도 제주시 세인트포 골프&리조트에서 열린 KLPGA 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7개를 쓸어 담아 7언더파 65타를 쳤습니다.

경기가 오후 7시 반이 넘어 일몰로 중단된 가운데 유해란은 이소영과 공동 선두에 올랐습니다.

유해란은 올해 신인이지만, 지난해 초청 선수로 참가한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에서 정상에 올라 일찌감치 주목받았습니다.

이번 타이틀 방어에 성공한다면 유해란은 신인상 경쟁에서도 더욱 앞설 수 있습니다.

유해란은 현재 신인상 포인트에서 785점으로 613점의 조혜림을 따돌리고 선두에 올라 있습니다.

대상 포인트 1위 이소영은 첫 홀인 파5 10번 홀에서 짜릿한 샷 이글을 잡아낸 뒤 버디 5개를 추가해 7언더파로 유해란과 어깨를 나란히 했습니다.

이소영은 지난 5월 E1 채리티 오픈 우승 이후 시즌 2승과, 통산 6승에 도전합니다.

지난해 신인왕 조아연과 생애 첫 우승을 노리는 한진선이 나란히 6언더파 공동 3위에 자리했고, 일본 투어에서 활동 중인 배선우가 5언더파를 기록해 2개 홀을 남긴 장하나, 4개 홀은 남겨둔 박지연과 공동 5위에 올랐습니다.

뒤를 이어 박인비와 김효주 이정은 등 해외파와 유현주 등 13명이 4언더파 공동 8위에 자리했습니다.

지난 2월 호주여자오픈 우승으로 LPGA 통산 20승을 달성한 뒤 코로나19 여파로 5개월 만에 대회에 복귀한 박인비는 남편 남기협 코치가 캐디로 나서 첫 호흡을 맞춘 가운데 초반에 보기 2개로 흔들렸지만 이후 버디 6개를 잡아 상위권으로 도약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