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최용수 FC서울 감독, 성적 부진 책임지고 사퇴

이정찬 기자 jaycee@sbs.co.kr

작성 2020.07.30 20: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최용수 FC서울 감독, 성적 부진 책임지고 사퇴
프로축구 K리그1(1부)과 대한축구협회(FA)에서 부진을 거듭한 FC서울의 최용수 감독이 결국 지휘봉을 내려놨습니다.

서울은 오늘(30일) "최용수 감독이 자진 사퇴했다"고 밝혔습니다.

2018년 10월 서울에 복귀한 지 1년 9개월 만입니다.

2011년 4월 황보관 당시 감독의 사퇴로 대행을 맡은 최 감독은 2016년 6월까지 서울의 전성기를 이끌었습니다.

2012년 K리그 우승과 2013년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준우승, 2015년 FA컵 우승 등을 일군 뒤 중국 장쑤로 떠났습니다.

2018년 팀이 강등 위기에 빠지자 서울의 '소방수'로 돌아와 극적인 잔류를 이끌었고, 지난해에는 K리그1 3위에 오르며 부활의 신호탄을 쐈습니다.

하지만 올해 K리그에서 강등권인 11위로 처진데다 어제 FA컵에서도 포항에 5대1로 참패하며 8강에서 탈락하자 구단에 사의를 밝혔습니다.

서울 구단은 "차기 감독 선임은 미정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