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위, 박원순 의혹 직접 파헤친다…"직권조사 의결"

조성현 기자 eyebrow@sbs.co.kr

작성 2020.07.30 17: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사건을 국가인권위원회가 직권 조사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인권위는 별도 팀을 만들어서 제기된 여러 의혹을 폭넓게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조성현 기자입니다.

<기자>

국가인권위원회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비서 성추행 의혹과 서울시의 묵인 방조 의혹 등을 직권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인권위는 오늘(30일) 오전 최영애 위원장과 상임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상임위원회를 열고 피해자 측이 제기한 직권조사 요청을 수용하기로 의결했습니다.

인권위는 이번 사건을 담당할 직권조사팀을 별도로 꾸려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피해자 측 요청대로 성추행 의혹 본건뿐만 아니라 서울시의 묵인·방조 의혹과 그런 행태가 가능했던 구조에 대해서도 조사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선출직 공무원에 의한 성희롱 사건 처리 절차 등도 살펴볼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인권위의 직권 조사는 진정이 들어온 사건에 한정해 조사하는 일반 진정 사건 조사와 달리 해당 현안에 대해 범위를 두지 않고 폭넓게 조사할 수 있습니다.

서울시의 묵인 방조 의혹은 경찰도 별도 TF를 꾸려 수사하고 있는데 인권위의 직권 조사 결정으로 두 기관이 동시에 진행하게 될 전망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