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부 "거리두기 미준수 사직구장에 강력 경고"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20.07.30 13: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부 "거리두기 미준수 사직구장에 강력 경고"
방역당국이 지난 화요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자이언츠 첫 홈경기 당시 경기장 내 사회적 거리 두기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것에 대해 엄중히 경고했습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오늘(30일) 코로나19 상황 백브리핑에서 "롯데 사직구장에서 거리 두기를 제대로 안 지킨 상태에서 다수가 모여있는 상황이 벌어지며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국내 프로야구는 지난 5월 5일 개막 이후 '무관중' 경기를 진행했는데, 이달 26일부터는 관중석의 10% 규모로 관중 입장이 허용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지난 28일 사직야구장에서는 다수가 응원석인 1루 쪽에 몰리면서 거리 두기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당시 구단 측은 외야석을 닫아놓은 채 3루는 익사이팅존만 예매를 허용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입장한 관중 1천여 명 가운데 대다수가 1루 내야석에 자리했고, 1m 이상을 띄우라는 안내 사항을 무시한 경우도 곳곳에서 발견됐습니다.

손 반장은 "야구·축구 등 프로스포츠의 관중 입장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인데 초기에 불미스러운 일이 생겨서 문화체육관광부에서 한국야구위원회(KBO)와 함께 경고하기로 했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차원에서도 경고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그는 "문체부 측에서 재발 방지 대책을 수립하겠지만 추후 이런 일이 발생하면 관중 확대는 물론 10% 입장 허용 문제까지도 (추후) 문제가 될 수 있다"며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 및 주의를 촉구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