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부, 대기업 CVC 허용…지분 100% 보유, 외부자금은 40% 이내로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7.30 10:40 수정 2020.07.30 11: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부, 대기업 CVC 허용…지분 100% 보유, 외부자금은 40% 이내로
정부가 대기업 지주회사의 기업형 벤처캐피탈(CVC) 소유를 허용하되 지분과 외부자금 조달, 투자처 관련 제한을 두기로 했습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오늘(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경제장관회의에서 "일반지주회사의 CVC 소유를 원칙적으로 허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홍 부총리는 "다만 금산분리 원칙 완화에 따른 부작용은 엄격히 차단할 수 있도록 사전적·사후적 통제장치를 마련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정부는 일반지주회사가 지분 100%를 보유하는 완전자회사 형태로 CVC를 설립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기존 벤처캐피탈 형태인 중소기업창업투자회사(창투사) 혹은 신기술사업금융업자(신기사) 유형으로 설립이 가능합니다.

일반지주회사가 보유한 CVC는 자기자본의 200% 이내 차입이 가능하며, 펀드를 조성할 때 외부자금은 조성액의 40% 범위 안에서만 조달할 수 있습니다.

펀드 조성시 총수일가, 계열회사 중 금융회사로부터의 출자는 금지합니다.

총수일가 관련 기업, 계열회사, 대기업집단에는 투자할 수 없습니다.

또 CVC는 원칙적으로 '투자' 업무만 가능하고 다른 금융업무를 영위하면 안 됩니다.

정부는 연내 공정거래법을 개정해 일반지주회사의 CVC 소유 허용을 입법할 예정입니다.

홍 부총리는 "주요 선진국은 대기업의 CVC 소유를 허용하고 있으며 실제 구글 지주회사 알파벳이 설립한 구글벤처스는 우버 등 다수의 투자 성공사례를 창출하는 등 CVC는 글로벌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