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말 안 들어 훈육"한다고…10살 아들 흉기로 위협한 친모

이서윤 에디터

작성 2020.07.30 11: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말 안 들어 훈육"한다고…10살 아들 흉기로 위협한 친모
길 한복판에서 초등학생 아들을 흉기로 위협한 친모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강동구 천호동 주택가에서 10살 아들에게 물리력을 휘두른 38살 A 씨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오늘(30일) 밝혔습니다.

지난 22일 저녁 8시 20분쯤 A 씨는 아들 B 군의 머리채를 잡고 길거리로 끌고 나왔습니다. 한 이웃 주민이 A 씨를 말리는 동안 B 군이 도망쳤지만, 머지않아 A 씨에게 또 머리채를 붙잡혔습니다. B 군은 옆에 서 있던 사람들을 향해 손을 뻗으며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잠시 후 A 씨는 집에서 흉기를 들고나와 이웃 주민이 보호하고 있던 B 군에게 흉기를 앞세워 달려들기까지 했습니다. 이 때 또 다른 주민이 A 씨를 제압한 뒤 흉기를 빼앗아 범행은 중단됐고, B 군은 별다른 외상 없이 무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A 씨는 아이가 평소 폭력적이고 말을 듣지 않아 훈육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일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인 아들의 진술을 바탕으로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