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팀 훈련 돌입한 김연경…"목표는 감독님 말 잘 듣기"

주영민 기자 naga@sbs.co.kr

작성 2020.07.30 08: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11년 만에 흥국생명으로 돌아온 '배구 여제' 김연경 선수가 본격적인 팀 훈련을 시작했습니다.

재활에 전념하던 김연경은 이번 주부터 팀 훈련에 합류해 실전 감각을 끌어올리고 있습니다.

이재영, 이다영 국가대표 쌍둥이 자매와 함께 오랜만에 호흡도 맞췄습니다.

김연경은 이번 시즌 통합 우승을 위해 신선한 목표를 세웠습니다.

[김연경/흥국생명 : (목표를) 감독님 말 잘 듣기로 적었기 때문에, 감독님이 하지 말라면 하지 않고, 하라고 하면 하고….]

연봉을 크게 낮추고 복귀한 김연경은 첫 월급 받은 소감을 재치 있게 표현했습니다.

[김연경/흥국생명 : 공(0) 하나가 더 붙었으면 좋았을 텐데 라는 생각을 잠시 하면서… 맛있는 거를 연봉퀸(이재영)한테 잘 얻어먹을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김연경은 이르면 다음 달 프로배구 컵 대회에서 복귀를 신고할 전망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