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600억弗 규모 한미 통화스와프 6개월 연장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0.07.30 03:24 수정 2020.07.30 04: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600억弗 규모 한미 통화스와프 6개월 연장
한미간 6백 억 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이 6개월 연장됐습니다.

한국은행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와 현행 통화스와프 계약 만기를 종전 9월 30일에서 내년 3월 31일까지로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통화스와프란 외환위기 등 비상시에 자국 통화를 상대국에 맡기고 상대국의 통화나 달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계약입니다.

한은은 코로나19에 따른 불확실성이 여전해 연장 필요성에 뜻을 같이 했다고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정부와 한은은 만기를 연장함에 따라 국내 외환·금융시장의 안정을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