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브스타] 여자친구 유주 "힘든 칼군무에 '생니' 뽑으려 했다" 과거 고충 고백

지나윤 에디터

작성 2020.07.29 16: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여자친구 유주 "힘든 칼군무에 생니 뽑으려 했다" 과거 고충 고백
그룹 여자친구가 과거 '시간을 달려서' 활동 당시 칼군무 때문에 힘들었던 사연을 털어놨습니다.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 '문명특급'에 게스트로 출연한 여자친구는 2015년 데뷔곡 '유리구슬'부터 최근 발매한 'Apple'까지 다양한 활동 비하인드를 전했습니다. 진행자 재재가 '시간을 달려서' 활동 당시 여자친구의 칼군무를 칭찬하며 "군무를 맞추기 위해 몇만 번을 연습하신다고 들었다"고 말하자, 여자친구 멤버들은 "그때 사실 저희 멘탈이 엄청 힘들었다"고 밝혔습니다.
멤버 유주가 "이거 방송에서 한 번도 말한 적이 없는데"라고 운을 떼자, 다른 멤버들은 "벌써 마음이 아프다", "이거 정말 슬픈 얘기다"라며 눈물까지 보였는데요, 유주는 "당시 아침에 눈 뜨는 게 너무 힘들었다. 생니를 뽑으면 쉬게 해줄 거란 생각에 아직 안 자란 사랑니를 그냥 뽑으려 했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습니다.

유주는 이어 "어머니가 그 사실을 아시고 '왜 애가 생니를 뽑으려고 하냐'며 너무 마음 아파하셨다"고 덧붙여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뭉클하게 했는데요, 재재는 "여태까지 칼군무 했으면 그만할 때가 됐다"며 여자친구를 재치있게 위로하기도 했습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얼마나 힘들었으면 저렇게까지 했을까", "여자친구 안무 격렬한데 정말 고생 많이 했을 듯", "열심히 달려온 만큼 여자친구 앞으로 더 잘됐으면" 등 훈훈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문명특급 - MMTG' 유튜브, 쏘스뮤직)

(SBS 스브스타)   

많이 본 뉴스